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윤석열 "아내 김건희, 정치할거면 가정법원 가서 도장찍자, 질색"

머니투데이
  • 오정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5,661
  • 2021.12.04 08: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시스] 3일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 출연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2021.12.03. (사진=TV조선 캡처)
[서울=뉴시스] 3일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 출연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2021.12.03. (사진=TV조선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TV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인간적 면모를 보여줬다.

3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는 제20대 대통령 선거를 앞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출연했다. 이 후보와 윤 후보는 모두 '국민통합과 편가르지 않기'를 대통령에 당선되면 하고 싶은 일로 꼽았다.

윤석열 후보는 종로의 오래된 보쌈집에서 프로그램 진행자이자 식객의 허영만 작가와 만났다. 윤 후보는 자신을 음식에 비유해달라고 하자 "단순한 걸 좋아한다. 만들기 편하고 가장 자주 먹는다"며 김치찌개를 꼽았다. '금수저냐, 은수저냐'라는 질문에는 "금은 아닌데 집에 수저는 있었다"고 웃으며 답했다.

대선 도전과 관련해 "공무원 하다 나온 사람이 조그마한 가게를 내는 것도 아니고 대기업, 삼성전자를 차리겠다는 건데 엄두가 안 났다"라고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정치 행보에 대해서는 "배우는 게 많다. 시장에서 밥도 먹고 상인들 만나서 얘기도 해보면 민심이란 걸 (느낀다)"며 "민주주의네, 법치주의네 헌법 책에서만 보고 생각하다 이게 실제로 느껴지는 거다. 의원, 시장, 군수, 시도의원 한 분들을 다시 보게 되더라"고 말했다.

정치 입문에 대한 부인 김건희씨 반응을 묻자 "정치할 거면 가정법원 가서 도장찍고 하자고 했다. 아주 질색을 했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대통령이 되면 가장 먼저 하고 싶은 말로 "서로 미워하지 말자고 해야 한다"며 국민통합을 꼽았다.

이어 "제 집사람은 라면도 꼬들꼬들하게 잘 못 끓인다. 집에서 밥 먹을 일이 잘 없지만 제가 먹고 싶은 걸 해놓으면 같이 먹는다"며 요리가 취미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3일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 출연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2021.12.03. (사진=TV조선 캡처)
[서울=뉴시스] 3일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 출연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2021.12.03. (사진=TV조선 캡처)
허 작가는 이재명 후보와 을지로의 한 가맥집에서 백반을 함께 했다. 이 후보는 "요즘은 사실 공식적으로 누굴 만나서 엄격한 분위기 안에서 밥을 먹지 않으면 주로 식은 도시락을 많이 먹는다"며 "이거는 정말 별천지 같다"고 평했다.

이 후보는 좋아하는 음식을 묻자 안동 화전민으로 산나물을 캐 먹던 유년시절의 기억을 떠올리며 "담백한 것을 좋아한다"고 답했다. 또 "수저가 없었다고 하는 게 맞겠다"고 회고했다.

인생에서 후회되는 일에 대해서는 "형님과 화해 못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어머니를 두고 다퉜던 일에 대해 대화도 못 해보고 돌아가셨다"며 "어떻게든 한 번은 터놓고 얘기했어야 했는데 안타까움이 있다"고 말했다.

이 후보 부인 김혜경씨도 깜짝 출연했다. 김씨는 낙상사고에 대해 묻자 왼쪽 눈 위쪽을 짚으며 "쓰러질 때 안경을 끼고 있었다"며 "응급실에 성형외과 선생님이 안 계시니까. 그래서 아침에 성형외과에 가서 꿰맸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정치 입문 과정에서 김씨의 반대로 인한 에피소드를 풀어놓기도 했다. 이 후보는 "2006년 성남시장 선거 실패한 상황이었고 2008년에 또 나간다니까 도장을 찍고 나가라고 하더라"며 "그때 당에서 배우자 전과 기록을 내라고 했는데 본인 아니면 안 떼줘서 공천 서류를 낼 수 없었다"고 했다.

이재명 후보는 대통령에 당선되면 하고 싶은 일로 "국가권력이 사적으로 오용되지 않게 하고, 편 가르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가 백반에 포함된 뭇국을 두고 "당신이 끓인 것보다 더 맛있는 것 같다"고 하자 김씨는 "이제 뭇국 못 얻어먹는다"며 현실 부부 케미를 보여줬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