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조동연 측, 자녀 사진 공개한 가세연 고발…강용석 "아이들 모습 다 비슷"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2.04 11: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5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공동상임위원장으로 임명된 조동연 서경대 교수가 30일 민주당사에서 열린 이재명 캠프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인선 발표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11.30/뉴스1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공동상임위원장으로 임명된 조동연 서경대 교수가 30일 민주당사에서 열린 이재명 캠프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인선 발표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11.30/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조동연 공동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의 혼외자 의혹을 제기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에 법적 대응에 나섰다.

민주당 선대위 법률지원단 부단장인 양태정 변호사는 지난 3일 가세연을 공직선거법 위반(후보자비방죄) 및 정보통신망법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다고 밝혔다.

양 변호사는 "가세연이 조 위원장에 대한 허위사실을 광범위하게 유포해 본인은 물론 그 가족들에 대한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며 "나아가 이재명 후보자를 낙선시킬 목적으로 후보자를 비방해 선거의 공정성을 훼손했다"고 했다.

또 "조 위원장의 미성년 자녀의 실명과 생년월일, 모자이크 사진까지 공개되면서 그 자녀는 더 이상 정상적인 학교생활과 사회생활을 할 수 없게 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피고발인들의 구속수사 및 범죄행위로 인한 수익 추징보전도 요청했다"고 밝혔다.

양 변호사는 가세연 측의 주장 가운데 '조 위원장이 두 번째 결혼 후 이혼을 했다'는 내용과 '혼외자 스캔들로 인해 중령 진급심사에서 떨어졌다'는 내용이 허위사실이라며 "현재 정상적인 결혼 생활을 유지하고 있고 진급심사를 신청하지도 않았다"고 반박했다.

이에 가세연 소장 강용석 변호사는 같은 날 유튜브를 통해 "뭐가 인권침해라는 것이냐"며 "사실관계 밝힌 것을 가지고 인권침해라 하면 청문회도 다 인권침해겠다"고 반박했다.

강 변호사는 "(조 위원장이) 어차피 보낼 사람이니 그 사람을 이용해서 최대한 감성팔이 하자는 작전이냐"며 "조 위원장이 선대위에 등장했기 때문에 (사생활 의혹이) 문제가 되는 거다. 대학교수 하고 있을 때는 누가 알기나 했나"라고 반문했다.

조 위원장 자녀 사진을 공개한 것과 관련해서는 "아이들 3~4살 때 사진의 눈을 가린 게 무슨 공격인가. 아이들은 다 비슷하게 생겼다"고 말했다.

육군사관학교 출신인 조 위원장은 이라크 자이툰사단, 한미연합사령부, 외교부 정책기획관실, 육군본부 정책실 등에서 17년간 군에 복무한 뒤 지난해부터 서경대 군사학과 교수이자 미래국방기술창업센터장을 지내고 있다.

'30대 워킹맘' 이력으로 주목받았으나, 영입 인재 발표식 직후 가세연과 일부 언론에서 혼외자 의혹이 제기돼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에 조 위원장은 2일 페이스북에 "제가 짊어지고 하겠다. 죄 없는 가족들은 그만 힘들게 해달라"며 사퇴 의사를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 뺨쳤다" 부산 해운대 아파트 '한방'에 28억→75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