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하이브, 공연재개와 플랫폼 신사업이 주가 견인 -한국투자

머니투데이
  • 임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2.06 07:5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국투자증권이 하이브 (285,000원 상승3000 -1.0%)에 대해 공연 재개와 플랫폼 신사업이 내년 주가와 실적을 모두 이끌 것이라며 목표주가 43만원과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박하경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하이브의 팬 소통 플랫폼인 위버스의 가치를 6조원으로 제시하며 내년 월간 활성 이용자수(MAU)가 4000만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현재는 약 600만명 수준이다.

박 연구원은 "네이버 브이라이브(V-Live)와 통합으로 이미 최대 엔터 플랫폼 확보가 확실시된 가운데 두나무와의 NFT 플랫폼도 내년 상반기 출범 예정"이라며 "NFT 플랫폼의 출범은 위버스 트래픽 증가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 이유로는 "위버스에서의 활동 정도에 따라 아티스트 관련 NFT를 취득할 수 있는 우선 순위가 주어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아티스트 관련 상품이 가지는 무형의 가치가 NFT를 통해 유형화됨에 따라 팬들뿐 아니라 일반 유저들도 위버스와 NFT 플랫폼에 유입될 것"이라며 "별도의 플랫폼이지만 상호작용을 통해 서로의 규모를 키워나가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하이브는 독보적인 지적재산권(IP)와 자체 플랫폼을 토대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며 "내년 공연 재개와 플랫폼 신사업이 주가와 실적 모멘텀을 모두 견인할 전망"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 뺨쳤다" 부산 해운대 아파트 '한방'에 28억→75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