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각종 범죄 논란' 전 프로야구 선수 또 폭행…50대 주점 직원 실신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2.06 08: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은퇴 후 폭행 등 각종 범죄로 논란을 일으켰던 부산 출신 전직 프로야구 선수 A씨(30대)가 또다시 폭행사건에 휘말리며 구설수에 올랐다.

6일 부산진경찰서에 따르면 A씨(30대)는 지난달 30일 오후 6시30분쯤 부산 서면 소재 한 주점에서 술에 취해 종업원 B씨(50대)를 주먹 등으로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종업원 B씨(50대)는 당시 현장에서 실신했고, 전치 2주의 상해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한때 부산에서 프로야구 유망주로 주목받지만, 과거 조직폭력단 활동 등의 이력 논란으로 퇴단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1년 만에 2800선 붕괴…"종목 10개 중 9개 하락"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