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우리는 한국 드라마에 속았다" 中유학생이 올린 학식 사진 '시끌'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4,296
  • 2021.12.06 11: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국에서 유학 중인 중국인이 한국 모 대학교 학생식당 식단이라고 주장하며 올린 사진./사진=웨이보
한국에서 유학 중인 중국인이 한국 모 대학교 학생식당 식단이라고 주장하며 올린 사진./사진=웨이보
한국에서 유학 중인 중국인이 한국 모 대학교 학생식당 식단이라고 주장하는 사진을 올리고는 "한국 드라마에 속았다"고 비판해 논란이다.

한국에서 유학 중인 중국인이라고 밝힌 누리꾼 A씨는 지난 4일 중국 SNS(사회관계망서비스) 웨이보에 현재 재학 중인 한국 모 대학교 학생 식당에서 직접 먹었다고 주장하며 아침·점심·저녁 식단 사진을 공개했다.

A씨가 공개한 사진에는 아침 메뉴로 군만두 3개와 커피 우유 한 팩, 참깨죽 한 그릇 등이 포함됐다. 같은 날 점심 메뉴는 돈가스와 샐러드, 장국, 김치였고 저녁 메뉴는 밥과 국, 김치, 몇 가지 반찬 등이 있었다.

A씨는 "한국 김치 맛은 좋지만 중국인이 먹었을 때 끈적거리는 식감을 느낄 수 있게 만든다"며 "특히 한국은 채솟값이 비싼 탓에 채소를 풍부하게 섭취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샐러드를 주문해 먹는 것 외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 드라마 속 한국과 진짜 한국의 모습은 완전히 다르고, 우리는 모두 속았다"고 주장했다.

A씨의 게시글이 퍼지면서 중국 내 유력 매체는 A씨 사례를 다루며 한국 유학 관련 비판적인 기사를 다수 보도했다. A씨가 올린 사진과 중국 대학의 학생식당 사진을 함께 올려 비교하면서 중국 대학 식당의 식단이 더 우월하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현지 언론들은 A씨가 올린 사진을 겨냥해 "기름기가 전혀 없어 체중 감량을 목적으로 한 식단 같다"며 "A씨도 한국에 도착한 이후 체중이 무려 10kg 이상 빠졌다"고 주장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한국으로 유학 오는 중국인 유학생의 수는 연평균 약 1만명에 달한다.

매체들은 "유학생 대다수가 한국 드라마 속 연예인들과 그들이 먹고 마시는 한국 먹거리에 대한 이상을 품고 유학을 떠난다"며 "하지만 실제로 한국에 도착한 뒤 상당수 유학생이 한국이 상상과 달라 유학을 후회하고 귀국을 준비한다"고 주장했다.

해당 논란을 접한 국내 누리꾼들은 "학생식당 음식 먹으려고 유학왔냐. 소수 유학생 입맛을 어떻게 맞추냐" "중국에서 대학 다녔는데, 툭하면 쥐 나오고 하수구에서 냄새나는 중국 대학식당과 한국 대학식당은 양심적으로 비교할 수 없다" "한 식당 식단이 아닌 것 같은데 조작이 의심스럽다" 등 댓글로 A씨를 비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