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겉치레 싫다"며 우편으로 기부...KAIST에 20억 쾌척한 90세

머니투데이
  • 김인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2.06 13:36
  • 글자크기조절

김동명 법무사 현금 3억원, 부동산 17억원 기부
KAIST 방문도 안 하고, 각종 서류·비용 직접 처리
"인공지능으로 대한민국 산업 이끌어달라"

지난 9월말 김동명 법무사가 KAIST로 보내온 증여 청약 의향서. / 사진=KAIST
지난 9월말 김동명 법무사가 KAIST로 보내온 증여 청약 의향서. / 사진=KAIST
지난 9월 말 KAIST 발전재단에 한 통의 편지가 도착했다. "20억원 상당 재산을 증여하고 싶다"는 내용이었다. 편지의 주인공은 90세 고령의 김동명 법무사였다. 그는 지난달 말 "성대한 약정식과 같은 겉치레는 싫다"며 기부 전 과정을 우편으로 진행했다.

KAIST 발전재단은 김 법무사가 현금 3억원과 17억원 상당 부동산 등 총 20억원을 인공지능 인재 육성에 써달라며 '김재철AI대학원'에 기부했다고 6일 밝혔다.

김 법무사는 기부 의사를 처음 알린 손편지에 "KAIST 발전재단이 이를 수용하면 각 해당 문서에 날인해 등기우편으로 보내 달라"며 "서류 처리 등을 마친 뒤에 현금과 등기필증을 가지고 재단을 방문하겠다"고 적었다.

편지를 받은 KAIST 발전재단도 적잖이 당황했다. 학교를 방문하고 각종 설명을 들어본 뒤 판단하는 보통의 거액 기부자와 다른 요청이었기 때문이다. 김 법무사는 이후 발전재단과 증여에 필요한 문서를 주고받는 과정에서도 우편을 고집했다. 등기 이전에 드는 각종 서류와 비용도 직접 처리했다.

KAIST 발전재단과의 첫 만남은 기부 관련 모든 서류 작업이 완결된 이후였다. KAIST 관계자는 "기부자를 처음 뵙는 자리에서 학교의 성과를 설명해드렸는데 주요 내용은 이미 파악하고 계셨다"며 "기부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학교 홈페이지를 탐독하며 어떤 연구를 하고 있는지 꼼꼼하게 찾아보셨다"고 말했다.

김 법무사는 KAIST에 고액 기부가 잇따른다는 언론 보도를 눈여겨보고 기부를 결정했다고 한다. 그는 "잘 되는 집에는 다 이유가 있는 것처럼 고액 기부자가 몰리는 학교라면 분명히 특별한 이유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래학 서적 탐독, 얼리어답터...90세 김동명


김 법무사는 올해로 90세를 맞았지만 여전히 얼리어답터(신제품을 남보다 먼저 사서 쓰는 사람)다. 1980년대부터 미래학을 공부하며 새로운 기술 변화에 관심이 많았고, 제3의 물결 등 미래학 관련 서적을 탐독했다고 한다.

90세에 접어들면서 국가 미래를 걱정했다. 대한민국이 미래 산업과 먹거리를 만들어야 하고, 인공지능(AI)으로 대변되는 4차 산업혁명 파고에 올라타는 일이 중요하다고 봤다. AI를 미래 핵심 분야로 판단했고, 이를 잘 할 수 있는 곳을 KAIST라고 판단한 것이다.

김 법무사는 "KAIST가 세상을 바꾸는 과학기술로 국가와 사회발전에 공헌할 수 있으리라 믿는다"며 "대한민국의 미래 발전을 이끌어갈 KAIST 인공지능 연구에 힘을 보탤 수 있다면 내게는 더할 나위 없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광형 KAIST 총장은 "김 법무사님의 편지를 받았을 때 참 귀하고 감사한 가치를 KAIST에 보내주셨다는 점에서 감동했다"며 "세계의 인공지능 기술을 선도하는 대학이 되어 보내주신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학교 구성원 모두가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김 법무사의 기부는 '사인증여등기' 방식으로 이뤄졌다. 사인증여는 사망과 동시에 효력이 발생하는 생전 증여 계약이다.

김동명 법무사(왼쪽)와 이광형 KAIST 총장(오른쪽). /사진=KAIST
김동명 법무사(왼쪽)와 이광형 KAIST 총장(오른쪽). /사진=KAIST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