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사흘간 2.4만명 몰린다"…나훈아 콘서트 강행에 방역당국 '비상'

머니투데이
  • 김지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2.08 14: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8
'나훈아 어케인 테스형' 콘서트 포스터/사진제공=벡스코
'나훈아 어케인 테스형' 콘서트 포스터/사진제공=벡스코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연일 최다 수치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대규모 관객이 몰리는 나훈아 콘서트까지 예정되면서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8일 콘서트 주최사 벡스코 측에 따르면 나훈아는 오는 10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나훈아 어게인(AGIAN) 테스형' 콘서트를 연다. 하루에 두 차례씩 총 사흘간 여섯 차례 공연이 진행된다.

주최 측은 1회 공연당 약 4000명이 찾을 것으로 전망해 부산 공연에만 모두 2만4000여 명이 관람할 것으로 예상했다.

정규 공연시설이 아닌 벡스코에서 열리는 500명 이상 콘서트는 관할 부처(문화체육관광부)와 지방자치단체(해운대구)에서 사전 승인을 받으면 개최할 수 있다. 이에 나훈아 부산 콘서트는 이미 사전 승인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콘서트는 당초 지난 8월 예정됐지만 코로나19 확산세에 한 차례 연기됐다.

한편, 부산은 최근 1주간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가 200명대를 육박하다 이날 역대 최다인 253명을 기록했다. 특히 오미크론 변이가 국내에 전파된 상황에서 연말 대규모 공연에 대해 감염 전파 우려가 큰 상황이다.

이에 따라 나훈아 공연 기획사는 당초 좌석 2개당 1칸을 띄우기로 했으나 좌석 1개당 1칸을 띄우는 것으로 방역지침을 강화했다. 또 콘서트는 방역패스(접종 완료자 또는 48시간 이내 음성 확인) 적용 대상이며 함성이나 구호, 합창 등 침방울(비말)이 튈 수 있는 행위와 음식물 섭취 등도 모두 금지된다.

벡스코는 공연장 내 거리두기를 강화하고 안전요원 145명을 배치해 관람객이 방역지침을 준수하도록 안내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벡스코에서는 나훈아 콘서트에 이어 오는 18일에는 이승철 콘서트, 크리스마스 당일인 오는 25일에는 '쇼미더머니' 등 연말 콘서트가 줄줄이 예정돼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