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8살 딸 학대로 사망케 한 혐의 20대 부부, 2심서도 징역 30년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2.09 07: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인천에서 8살 딸 아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20대 부부가 지난 3월 4일 오후 1시 40분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위해 모습을 드러냈다. /사진=뉴시스
인천에서 8살 딸 아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20대 부부가 지난 3월 4일 오후 1시 40분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위해 모습을 드러냈다. /사진=뉴시스
8살 딸에게 대소변을 먹이고 식사를 제대로 주지 않는 등 학대를 일삼다 끝내 죽게 한 혐의를 받는 20대 부부가 2심에서도 징역 30년의 중형을 선고받았다.

9일 법원에 따르면 전날 서울고법 형사6-2부는 살인, 아동복지법상 상습아동학대 및 상습아동유기·방임 등 혐의로 기소된 A(28·여)씨와 B(27)씨의 항소심에서 1심과 같이 징역 30년을 선고했다. A씨는 피해자인 C(8)양의 친모, B씨는 C양의 계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일부 범죄사실을 부인하며 항소했다. 검찰은 A씨가 사건 당일 C양이 거실에서 소변을 본 것을 발견한 후 C양의 옷과 속옷을 벗긴 후 옷걸이로 수회 때렸다고 판단했다. 이후 C양을 찬물로 샤워시킨 A씨는 물기도 닦아주지 않고 2시간 동안 화장실에 방치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A씨는 "옷걸이로 때린 사실이 없고 차가운 물이 아니라 따뜻한 물로 피해자를 샤워시켰으며 끝난 후 물기도 닦아줬다"고 주장했다.

B씨도 "사건 당일 오후 2시 30분 집에 도착했는데 이때 C양은 사망했거나 119에 신고해도 생존할 수 없는 상태였다"고 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이들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이들의 주장과 상반되는 일관되고 구체적인 진술이 있었음을 고려, 이들 부부의 항소를 기각하고 1심과 마찬가지로 중형을 선고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바이든의 2박3일…반도체로 시작해 전투기로 끝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