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학폭논란' 신기루 진실공방 "법적대응"vs"소속사가 2차가해"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056
  • 2021.12.13 16:53
  • 글자크기조절

폭로자 "연락 피하지 않아, 만나는 건 공포"…진실공방

개그맨 신기루 /사진=뉴스1
개그맨 신기루 /사진=뉴스1
개그맨 신기루의 과거 학폭(학교 폭력)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신기루 측과 학폭 피해를 주장하는 폭로자가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다.

13일 신기루 소속사 에스드림이엔티는 연예매체 텐아시아에 "폭로자와 합의를 우선적으로 고려하고 있다. 현재 연락이 닿질 않는 상황이라 계속 기다리는 중"이라며 "상황을 지켜보고 있지만 침묵이 이어진다면 법적 조치도 염두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지난 9일 온라인 커뮤니티 뽐뿌에는 '어렸을때 학폭 가해자가 티비에 나옵니다. 게다가 대세연예인이라고 자꾸 홍보기사까지 뜨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돼 누리꾼들 사이에 큰 관심을 모았다.

이 글을 작성한 A씨는 자신이 인천 중학교 출신이며 '일진' K에게 괴롭힘을 당할 당시 최근 TV에서 욕설과 음담패설을 일삼는 개그맨이 끼어 들어 자신의 뺨을 때리고 후배들을 지시해 욕설과 폭력을 가했다고 폭로했다. 그는 그 개그맨이 자신을 신체적으로 트집을 잡고 괴롭혀 괴로운 나날을 보냈다고 주장했다.

해당 게시글을 본 누리꾼들은 해당 개그맨이 신기루가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논란이 커지자 신기루 소속사 측은 지난 11일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신기루는 소속사를 통해 "일방적으로 피해를 주장하는 당사자 입장만 각종 포털에 기사화 돼 마치 내가 재판도 없이 마녀사냥을 당하는 심정이다. 정말 억울하다"고 토로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그러자 A씨는 1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학폭 폭로한 사람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추가 입장을 밝혔다.

A씨는 "나를 처음에 괴롭힌 것은 일진 K였고 어느 순간부터 가해자(신기루)가 더 심하게 괴롭혔다"며 "처음 내가 쓴 글을 봤을때 가해자는 내가 누군지 인지했다. 처음에 (신기루) 소속사에서 나에게 쪽지를 통해 연락했고 소속사 연락처와 가해자 개인 연락처를 남겼다. 연락했을 때 소속사는 '(신기루가) 그 일을 어느 정도 기억하고 있다'고 분명하게 말했고 학폭 동조에 인정했다"고 적었다.

그는 "가해자는 자신이 저지른 일을 어느 정도 기억 하지만 신체적 폭력을 행사 한 점, 학교폭력을 주도한 점, 내 준비물을 찢은 점, 후배를 통해 욕설한 점, 침을 뱉은 점은 전혀 없었다고 주장했다"며 "서로 기억이 다르니 당시 증인을 찾아 조사해보라고 했지만 소속사는 가해자가 기억에 없다는 이유로 '모든 사항이 사실 무근이고 난 허위사실을 유포해 가해자 명예를 훼손했으므로 글을 내리지 않을 경우 법적조치를 취한다'고 통보했다"고 전했다.

이어 A씨는 소속사의 연락을 피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단지 가해자와 만남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A씨는 "소속사에 분명히 내 연락처를 알려줬다"며 "소속사는 계속 가해자와 만남을 권하고 언론에 내가 계속 연락을 피하고 잠수를 탄다는 뉘앙스로 기사를 내보내고 있다. 누군가 당신에게 정신·신체적 폭력을 행사해 트라우마로 남아 있는상태에서 가해자를 직접 만나라는 것은 엄청난 공포로 다가온다"고 신기루와 만남을 거부하고 있는 이유를 설명했다.

모든 연락과 통화를 기록해 뒀다는 A씨는 "내 주장은 하나다. 25년 전 일어났던 폭력에 소속사 차원에서 조사하고 모든 것이 정리되고 사실로 드러날 경우 사과·반성하고 미디어에 얼굴을 내밀지 말라는 것"이라며 "계속 언론을 통해 '마녀사냥'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하는 것은 나를 계속 가해하는 거다. 다시 한번 말하지만 학교폭력은 근절돼야 하고 가해자는 어떻게든 대가를 치르게 된다는 것을 널리 알리고 싶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친구야, 이젠 계정공유 못해"…넷플릭스, 가입자 대박 터졌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