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성상품화' 룩북 논란…승무원 "유니폼 입을 때마다 두렵다"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8,734
  • 2021.12.16 07: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출처=유튜버 A씨 영상 캡처
/출처=유튜버 A씨 영상 캡처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유튜브 승무원 룩북 영상에 대해 한 항공사 승무원이 "왜 이런 희롱을 들어야 하냐"며 솔직한 심경을 토로했다.

지난 14일 직장인 익명 게시판인 블라인드에 '상처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인 대한항공 직원 A씨는 문제의 유튜버를 언급하며 "다들 저게 뭐가 문제냐고 한다. 그런 성적인 영상을 올린 건 그 여자인데 온갖 희롱은 우리 회사 승무원들이 받고 있다"고 했다.

그는 "꿈이었던 대한항공에 어렵게 입사해서 늘 최선을 다해 서비스했고, 손님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항상 긴장했다"면서 "행여라도 회사 이미지를 실추시킬까 봐 유니폼을 입었을 땐 말과 행동을 조심하고 또 조심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승무원은 그냥 하늘에서 서빙이나 하는 식당 종업원이라고 하면서 뒤에서는 말도 안 되는 잣대를 들이대며 온갖 것에 컴플레인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그래서 늘 더 조심하고 조심했다"고 덧붙였다.

A씨는 "그런데 웬 여자가 누가봐도 대한항공을 연상케하는 유니폼을 입고 속옷 차림으로 스타킹을 신고 인스타그램에는 다리를 벌리고 있는 사진도 게시했다"며 영상과 인스타그램에 달린 댓글들을 지적했다.

해당 유튜브 영상과 인스타그램 사진에는 '대한항공 패티쉬 잘 해소하고 갑니다' '앞으로 대한항공 타면 노란팬티 입은 상상 되겠다' '대한항공 승무원 알몸 상상 가능해졌다' 등의 댓글이 달렸다.

A씨는 "10년간 자부심을 가지고 내 회사 유니폼을 입고 열심히 일해온 죄밖에 없다"며 "앞으로 비행기 탈 때마다 유니폼 입을 때마다 나를 어떤 시선을 볼지 저런 댓글을 다는 사람들이 속으로 무슨 상상을 하고 있을지 두렵고 슬프다"고 토로했다.

한편 지난달 2일 유튜버 B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속옷차림으로 등장해 승무원 유니폼을 차례로 입는 이른바 룩북 영상을 게재했다. 이에 대해 일부 누리꾼들은 B씨가 특정 직업군을 성상품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해당 논란이 거세지자 B씨는 지난 15일 악성 댓글에 대한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그는 "해당 영상에 달린 댓글 중 모욕죄에 해당할 수 있는 표현들이 있다"며 "법적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줍줍'도 없어 결국 분양가 할인…서울 아파트 무슨 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