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금감원, 코인·인뱅·핀테크 전담 '디지털금융감독국' 신설 가닥

머니투데이
  • 김하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1.12.21 05:01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시스] 박미소 기자 = 이찬우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이 19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가계대출 금리 운영현황 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11.19.
[서울=뉴시스] 박미소 기자 = 이찬우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이 19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가계대출 금리 운영현황 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11.19.
금융감독원이 가상자산 사업자를 전담하는 부서를 신설해 감독·관리 기능을 강화한다. 뿐만 아니라 인터넷뱅크, 핀테크 등도 함께 담당하는 '디지털금융감독(가칭)'을 부원장보급 조직으로 격상하는 방안도 심도 깊게 논의중이다.

20일 정부부처 및 금융당국 등에 따르면 금감원은 이달 말 인사이동을 앞두고 약 한 달간 '디지털금융감독국' 조직 확대를 골자로 한 조직개편안을 만들었다.

금융당국 핵심 관계자는 "금융 산업의 발전 방향이 (디지털금융) 그 쪽으로 많아지는 게 분명하다보니 기본적으로 업무도 늘고 인력과 조직을 늘리는 방향으로 검토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부원장급 조직으로 만들려면 법 개정이 필요한만큼 이번에는 내부 조직과 인력 내에서 부서간 조정하는 방식으로 조율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어떠한 자리를 만들기보다 기능 중심의 조직 개편을 염두에 두고 있다"며 "앞으로 확대될 업무에 따른 인력 재배치는 자연스러운 것"이라고 부연했다.

현재 금감원 내에 디지털금융 관련 부서는 3곳으로 △디지털금융감독국(전자금융, 핀테크, 금융테이터 등 ) △디지털금융검사국(은행, 보섬, 금융투자, 금융투자, 금융데이터검사) 과 사실상 가상자산 업무를 맡고 있는 △자금세탁방지실(자금세탁방지 기획) 등이다.

이중 '디지털금융검사국'은 전통적인 금융회사의 IT서비스 부문을 검사하는 부서이다 보니 핀테크나 인터넷뱅킹과 같은 새로운 산업과 접점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인력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많았다.

또 지난 9월부터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 수리 업무를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로부터 위탁받아 검사 업무를 하고 있는 조직이 기존의 자금세탁방지실이다. 은행, 외환, 증권 등 다양한 자금세탁방지 업무를 총괄해야하지만 우선 현안이 쏠린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수리 업무에 매진하고 있다. .

금감원 관계자는 "자금세탁 방지실 내 테크스포스(TF)로 운영하던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수리 업무도 12월에 마무리 한 뒤 1월부터는 제대로 된 조직으로 위용을 갖춘 뒤 종합검사를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금융위원회는 접수된 가상자산 사업자의 신고 수리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모든 사업자의 종합 검사를 예고한 바 있다.

신설될 디지털금융감독국은 이찬우 수석부원장이 직접 지휘하는 '기획·보험' 산하로 편입되거나 김동회 부원장이 이끄는 '자본시장·회계' 로 편입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진다.

금감원 관계자는 "논의되는 가상자산 업권법이 자본시장법을 많이 차용했다는 점, 일부 가상자산 상품이 자본시장의 영향권에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점 등을 들어 자본시장쪽에 편입될 가능성도 점쳐진다"고 부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묶음상품이 더 비싸다니…온라인 '단위 가격' 표시 의무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