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강북부터 하락 시작됐다?..1.5억 싸게 판 강북 집주인 속사정

머니투데이
  • 조한송 기자
  • 김진석 PD
  • 이상봉 PD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169
  • 2021.12.29 05: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부릿지GO] 강북구, 노원구 11월 실거래 내역 분석


강북권에서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마이너스로 전환한 자치구가 등장했다. 은평구다. 서울시내 25개 자치구 가운데 하락한 곳이 나온 것은 지난해 11월 2일 하락세를 기록한 강남구 이후 약 1년1개월 만이다. 지난 11월 말 강북구가 1년 6개월 여만에 상승세를 멈추고 보합세에 접어든 이후 강북권 주택시장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강북권에서 가장 먼저 하락세가 나타난 이유가 뭘까. 이전 거래 가격 대비 아파트 매맷값이 떨어진 이유는 무엇일까.☞머니투데이 부동산 유튜브 채널 '부릿지'가 강북구와 노원구의 11월 아파트 실거래 내역을 분석해봤다.

강북부터 하락 시작됐다?..1.5억 싸게 판 강북 집주인 속사정

▶조한송 기자
안녕하세요. 부릿지 조한송 기잡니다. "매매시장의 경우 서울은 일부 지역에서 아파트 가격이 하락 진입 직전 수준까지 안정됐다" "11월 실거래의 절반이 직전 거래 대비 보합·하락했다" 경제 부총리의 발언이 있었죠. 실제 한국부동산원 통계에 따르면 서울 강북권, 수도권 일부 지역에서 장기간 상승을 멈추고 보합권에 들어선 지역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정말 집값 꺾인 걸까요. 부릿지가 11월 실거래 내역을 직접 분석해봤습니다. 강북권을 중심으로 정말 하락한 단지가 많은지, 어떤 이유로 가격이 하락한 것인지 통계상 나타나지 않은 속사정들을 살펴봤습니다. 최근 시장 상황을 분석하는 데 도움이 될겁니다. 오늘 영상 주목해주세요.

먼저 최근 보합세로 접어든 강북입니다. 한국부동산원 통계에 따르면 강북은 주간 상승률이 지난 11월 29일 기준 0.00%, 12월 6일·13일 기준 0.01%를 기록해 보합권에 접어들었습니다. 지난달 어떤 아파트 단지가 거래됐는지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강북구에서 지난달 19건(12월 24일 기준)의 아파트 매매거래가 체결됐습니다. 매매계약 체결 이후 한달 이내에 자금조달계획서를 제출해야 하니 아직 실거래 내역이 다 집계된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지난해 같은 11월 108건에 비해서는 거래 건수가 현저히 줄었습니다. 같은 단지 내에서도 층과 향, 그리고 수리 상태 에 따라 가격 차이가 있을 수 있다는 점은 감안해서 보셨으면 좋겠습니다. 이전 거래 가격보다 높은 가격에 체결된 거래도 분명히 있습니다. 하지만 하락 거래도 눈에 띄었습니다.

강북부터 하락 시작됐다?..1.5억 싸게 판 강북 집주인 속사정

미아동에서는 '미아한일유앤아이' 84.㎡(이하 전용면적)가 지난 11월 8일 7억5000만원(5층)에 거래됐습니다. 지난 8월 비슷한 층수(4층)가 각각 8억원과 8억1800만원(3층)에 거래된 것 대비 5000만원 이상 낮은 가격입니다. 수유동 소재 '수유벽산1차' 역시 11월에 지난 거래가격보다 낮게 손바뀜 한 내역이 한 건 있었습니다. 지난 11월 27일 84.92㎡가 5억5000만원(2층)에 거래된 겁니다. 지난 7월 10일 해당 평수는 7억원에 거래됐었습니다. 이전 거래 가격보다 1억5000만원 낮은 가격에 손바뀜한 겁니다. 강북구 번동 소재 한솔솔파크 84.88㎡도 마찬가지입니다. 11월 9일 10층이 7억원에 거래됐습니다. 지난 9월 14일 14층이 7억7500만원에, 9월 3일 3층이 7억6250만원에 거래된 것 대비 6000만원 이상 낮은 가격입니다.

강북권 3인방으로 꼽히는 노도강(노원·도봉·강북) 중 노원구의 실거래 내역도 분석해봤습니다. 노원구는 지난 11월 84건의 아파트 매매 거래가 체결됐는데요. 노원구 역시 일부가 이전 거래 가격 대비 하락한 가격에 손바뀜했습니다.

월계동 소재 한진한화그랑빌 84.97㎡가 지난 11월 13일 9억4700만원(19층)에 거래됐습니다. 해당 평형은 지난 6~7월만 해도 1층을 제외하곤 10억원 초반대에 거래됐었습니다. 9월과 10월 9억9000만원 선에서 거래되다 11월 거래금액이 9억4700만원까지 내려온 겁니다.중계동 소재 건영3차도 84.9㎡가 지난달 3일 12억6000만원(8층)에 거래됐습니다. 지난 7월과 9월에만 해도 13억원선에서 거래된 매물입니다. 월계동 소재 풍림아이원 84.303㎡ 역시 11월 18일(21층) 9억6700만원에 거래됐습니다. 직전 거래 가격(10억4500만원, 4층) 대비 1억원 가까이 떨어진 가격입니다.

강북부터 하락 시작됐다?..1.5억 싸게 판 강북 집주인 속사정

11월 실거래 내역을 정리해보면 이전보다 낮은 가격에 체결되거나 호가가 더 오르지 않고 이전과 비슷한 가격에 체결된 거래가 눈에 띄었습니다. 저마다 사정이 있는 거래였다고는 하나 이전과는 달리 가격을 낮춰서라도 거래하겠다는 매도자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됩니다. 거래 자체가 많지 않은 상황이다 보니 더 눈에 띄는 상황이고요.

하지만 호가는 여전히 실거래가 대비 1억~2억원 가량 높은 상황이라는 점이 공통점입니다. 급한 것 없는 집주인들이 팔리면 좋겠지만 안 팔려도 상관없다는 마음으로 매물을 내놓고 있는 겁니다. 그 중 급한분들이 급매로 처분하고 있는 거죠. 하지만 이전처럼 신고가 체결 후 계속해서 매매호가가 오르는 상황은 아니라는 점도 특징입니다. 여러 가지 상황이 혼재돼 있는데요. 중개사들은 시장 상황을 어떻게 분석하고 있을까요. 직접 만나서 얘기를 들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머니투데이 부동산 유튜브 채널 '부릿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출연 조한송 기자
촬영 김진석 PD
편집 김진석, 이상봉 PD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