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삼육대 입주기업 앤투비, '나노버블 기술' 임상서 효능 입증

대학경제
  • 권태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2.30 11: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삼육대학교는 최근 창업보육센터 입주기업이자 기술지주자회사 앤투비의 나노버블(초미세 공기방울) 기술이 임상시험에서 효능을 입증했다고 30일 밝혔다.

나노버블 기술은 특정 기체 혹은 유효성분을 선택적으로 포집해 압력 없이 장시간 안정적으로 보존하고, 고효율의 유효성분 전달특성을 제공하는 기술이다. 수산업, 농업, 환경, 전자, 식품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용되고 있으며, 최근 더마코스메틱(약국화장품)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면서 이 분야 기술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인체에 무해한 공기와 산소만으로 구성된 나노버블과 함께 입자화된 성분은 뛰어난 피부 투과도를 보여 안전성과 효율성이 높다. 또한 기존 화장품에 확대 적용할 수 있어 노화방지, 미백, 재생 화장품 분야에서 활용 가능성이 기대된다.
삼육대 입주기업 앤투비, '나노버블 기술' 임상서 효능 입증
이번 임상은 피부임상시험 전문기관인 휴먼피부임상시험센터에서 지난 10월 28일부터 4주간 진행됐다. 임상 결과 일반앰플과 나노버블이 함유된 앰플을 비교했을 때 주름 깊이는 130.27%, 피부 탄력은 163.23% 개선된 결과를 보였다. 나노버블이 피부에 더 많은 유효성분을 침투시키는 기폭제 역할을 한다는 것을 입증한 셈이다.

임상은 지난달 삼육대 산학협력단이 제약기반 코스메틱 전문기업 삼성메디코스와 체결한 산학협력 협약(MOU)의 후속조치로 이뤄졌다. 협약을 바탕으로 삼육대 창업보육센터 입주기업인 앤투비는 나노버블 기술을 삼성메디코스에 이전하고, 연구개발과 제품화를 공동으로 추진한다.

앤투비 박명환 대표는 "우수한 나노버블 기술을 다양한 제품에 적용해 상업화함으로써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더마코스메틱 시장의 선두주자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네이버, 북미 최대 C2C 플랫폼 2.3조에 산다 "왓패드와 연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