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특별했던 한해"...S&P 27%↑나스닥21%↑[뉴욕마감](종합)

머니투데이
  • 뉴욕=임동욱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1.01 07: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뉴욕 타임스퀘어 /사진=임동욱
뉴욕 타임스퀘어 /사진=임동욱
2021년 마지막 거래일, 뉴욕증시가 하락 마감했다.

올해 S&P500지수는 26.89% 상승했고, 다우지수와 나스닥지수는 각각 18.73%, 21.39% 올랐다.

31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다우지수는 전날보다 59.78포인트(0.16%) 내린 3만6338.30으로 마감했다.

S&P500지수는 12.55포인트(0.26%) 내린 4766.18로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지수는 96.59포인트(0.61%) 내린 1만5644.97로 장을 마쳤다.

장기 국채금리는 상승했다. 이날 1.510%로 출발한 미국 10년만기 국채 수익률은 1.514%로 상승했다.


"2021년은 美증시에 특별한 해"...S&P500, 에너지·부동산·기술·금융 업종 두각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2021년 신축년(辛丑年) 마지막 날인 31일 서울 명동거리를 찾은 시민들이 신세계백화점 본점 외벽 조명을 감상하며 연말 분위기를 만끽하고 있다. 2021.12.31/뉴스1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2021년 신축년(辛丑年) 마지막 날인 31일 서울 명동거리를 찾은 시민들이 신세계백화점 본점 외벽 조명을 감상하며 연말 분위기를 만끽하고 있다. 2021.12.31/뉴스1

웰스파고 인베스트먼트의 크리스 해버랜드는 "2021년은 미국 증시에 매우 특별한 해였다"며 "시장은 매우 수용성 높은 재정 및 통화정책의 지원을 받았다"고 평가했다. 이어 "기업실적 호조도 미국 증시를 끌어올린 원동력"이라고 덧붙였다.

올해 S&P500에서 에너지와 부동산 업종이 각각 40% 이상 오르며 가장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기술 및 금융 부문도 30% 이상 상승했다.

도이치방크의 브렛 라이언 미국수석이코노미스트는 블룸버그에 "올해 우리가 배운게 하나 있다면 미국 경제가 팬데믹의 위협에 직면했을때 탄력성이 입증됐다는 것"이라며 "오미크론과 재정 불확실성이란 리스크를 안고 있지만, 경제는 현 추세보다도 훨씬 높은 속도로 확장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기술주 약세, 백신주 강세


이날 기술주는 전반적으로 약세를 보였다.

애플이 0.36% 하락한 가운데, 테슬라와 엔비디아는 각각 1.27%, 0.60% 내렸다. 아마존과 메타도 각각 1.15%, 2.33% 하락 마감했다. 넷플릭스와 마이크로소프트도 각각 1.58%, 0.89% 하락했다.

백신주는 강세였다. 화이자와 바이오앤텍이 각각 1.11%, 0.38% 오른 가운데, 모더나도 0.94% 상승했다.

월마트가 1.06% 상승했고, 코카콜라는 0.73% 올랐다. 허츠와 홈디포는 각각 2.71%, 1.23% 올랐다.


"2022년 증시 어려움 전망... 그래도 기회 있다"


A person wears 2022 glasses ahead of New Year's Eve celebrations in Times Square as the Omicron coronavirus variant continues to spread, in the Manhattan borough of New York City, U.S., December 31, 2021. REUTERS/Hannah Beier
A person wears 2022 glasses ahead of New Year's Eve celebrations in Times Square as the Omicron coronavirus variant continues to spread, in the Manhattan borough of New York City, U.S., December 31, 2021. REUTERS/Hannah Beier

시장은 내년 증시가 올해보다 어려운 상황을 맞을 것으로 전망한다. 연방준비제도가 인플레이션에 대처하기 위해 완화적 통화정책을 중단하고 긴축으로 돌아설 것이 확실시되기 때문이다.

제레미 시겔 와튼스쿨 교수는 CNBC에 "2022년 하반기에는 시장 상황이 어려워질 것"이라며 "하지만 내년에도 증시에 충분한 기회는 있을 전망"이라고 진단했다.

슈뢰더의 션 마르코비치 투자전략가는 "2021년은 정말 경제 회복의 해 였다"며 "2022년은 팬데믹에 대응하는 대규모 정책적 지원이 사라지면서 성장세가 냉각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미국 뉴저지주의 주유소 /사진=임동욱
미국 뉴저지주의 주유소 /사진=임동욱

유가는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WTI(서부 텍사스산 원유) 2월 인도분은 배럴당 1.54달러(2.00%) 내린 75.45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국제유가의 기준물인 3월분 북해산 브렌트유는 오후 9시 기준 배럴당 1.59달러(2.00%) 내린 77.94달러를 기록 중이다.

금 가격은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2월 인도분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16.40달러(0.90%) 오른 1830.50으로 거래를 마쳤다.

달러화는 약세다. 이날 뉴욕외환시장에서 달러인덱스(DXY)는 전날보다 0.31% 내린 95.67을 기록했다.
달러인덱스는 유로, 엔 등 주요 6개 통화를 달러화 가치를 지수화한 것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바이든의 2박3일…반도체로 시작해 전투기로 끝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