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2.5억명 올라탄 '제페토'...올해 기업가치 3조 넘는다

머니투데이
  • 윤지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125
  • 2022.01.08 07: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T리포트] 진격의 제페토...거침없는 글로벌확장 ①

[편집자주] 네이버가 만든 아시아 최대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의 성장세가 눈부시다. 올해는 북미·아시아법인을 중심으로 서비스를 확대해 글로벌 대표자리를 노린다. 제페토의 성공요인과 네이버가 이끄는 K메타버스 저력을 살펴본다.
/그래픽=이지혜 디자인기자
/그래픽=이지혜 디자인기자
지난해 네이버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의 글로벌 가입자가 2억5000만명을 돌파했다. 넷플릭스 유료 가입자(2억1360만명)보다 많은 수치다. 이 중 90%가 해외 이용자이며, 80%는 미래 핵심 소비층인 Z세대(1990년대 중반~2000년대 초반 출생)다. 해외에서 먼저 입소문을 탄 제페토는 메타버스 열풍을 타고 1년 만에 기업가치가 10배 가까이 뛰었다. 최근 K-콘텐츠 열풍이 지속되는 가운데 올해 제페토는 투자유치를 통해 생태계를 확장하고 본격적인 글로벌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제페토 운영사 네이버제트는 지난 연말 소프트뱅크 비전펀드(SVF)와 하이브·YG·JYP 등으로부터 2235억원을 투자받으며 1조2000억원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았다. 2020년까지만 해도 기업가치가 1500억원 대였던 점을 고려하면 1년 만에 기업가치가 8배 급증한 것이다. 최근 글로벌 메타버스 열풍을 타고 눈부시게 성장했다. 증권가에선 올해 네이버제트 기업가치가 3~4조원으로 뛸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지난 2018년 8월 출시된 제페토는 3차원(3D) 아바타로 가상현실을 체험하는 메타버스 플랫폼이다. 세계 200개국에서 14개 언어로 서비스되며 한국판 '로블록스'로 불린다. 다만 증권가에서 추정한 제페토의 MAU(월간활성이용자)는 1200만명 수준으로 여전히 로블록스(2억명)에 한참 못 미친다. 이에 네이버제트는 소프트뱅크 등으로부터 확보한 실탄으로 올해 글로벌 확장을 가속할 계획이다.


미국 이어 홍콩법인 설립…게임으로 제페토 생태계 넓힌다


/사진=제페토 홈페이지
/사진=제페토 홈페이지
네이버제트는 최근 홍콩법인(NAVER Z Limited)을 설립했다.지난해 설립한 네이버Z USA에 이은 두 번째 해외법인이다. 제페토 가입자 중 중국·한국·일본 등 아시아인 비중이 가장 높은 만큼, 홍콩법인은 아시아 기업과 협업해 제페토 내 콘텐츠를 늘리고, 이용자 확대에 나설 전망이다. 네이버제트 관계자는 "제페토 강점인 글로벌 콘텐츠를 활성화해 서비스와 이용자를 확대할 것"이라며 "인재채용에도 주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바타를 이용한 SNS에 그쳤던 제페토는 게임·쇼핑 등 생태계도 본격 확대한다. 실제 네이버제트는 로블록스처럼 제페토 내 게임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바람의 나라: 연'으로 유명한 모바일게임 개발사 슈퍼캣과 합작법인 '젭'(ZEP)을 설립한 데 이어, 루노소프트와도 합작법인 '피노키오'를 세웠다. 최근엔 게임기획자 경력채용도 진행 중이다. 제페토 안에서 쓰이는 가상화폐 '젬'과 아이템 등을 월 4900원에 정기구독하는 프리미엄 서비스도 출시하며 수익모델을 다각화했다.

네이버제트 실적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2020년 스노우에서 독립법인으로 분사한 첫 해 네이버제트는 86억4646만원 매출과 188억9706만원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그러나 지난해 매출은 400억원 대로 4배 이상 성장한 것으로 보인다. 올해 흑자전환도 가능할 것으로 관측된다. 김동희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올해 네이버제트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92% 증가한 1110억원, 영업이익은 269억원으로 흑자전환할 것"으로 내다봤다.

네이버제트 관계자는 "제페토는 글로벌 Z세대가 모인 아시아 최대 메타버스 플랫폼"이라며 "다양한 브랜드 및 IP(지식재산권)과 협업해 Z세대 놀이문화가 제페토 내에서 확산할 수 있도록 해 플랫폼 경쟁력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450조 투자"…尹에 화답한 이재용·정의선·신동빈·김승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