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3억이 313억으로 껑충…'24배 수익' 올린 L&S의 대박투자 비법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1.12 16: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머니人사이드]주성진 엘앤에스벤처캐피탈 대표, 코리아VC어워즈 '최우수 펀드' 쾌거

주성진 엘앤에스벤처캐피탈 대표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주성진 엘앤에스벤처캐피탈 대표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지난달 모태펀드 운용기관인 한국벤처투자가 주최한 '제12회 코리아 VC 어워즈 2021'에서 최우수 펀드에 엘앤에스(L&S)벤처캐피탈이 운용하는 '엘앤에스5호 얼리스테이지(Early Stage)투자조합'이 선정됐다.

최우수 펀드는 모태펀드가 출자한 벤처펀드 중 정책목적을 달성하면서도 높은 수익률을 기록하고 청산한 펀드에 주어진다. 2010년 100억원 규모로 결성된 엘앤에스5호 얼리스테이지투자조합은 지난해 5월 청산됐는데 13.7%의 높은 내부수익률(IRR)을 달성했다.

특히 포트폴리오 중 한 곳인 반도체 장비기업 '넥스틴'의 경우 엘앤에스벤처캐피탈이 초기부터 상장 때까지 함께하며 13억을 투자해 무려 313억을 회수했다. 24배의 수익을 올리면서 최우수 펀드 선정을 견인했다.

13억이 313억으로 껑충…'24배 수익' 올린 L&S의 대박투자 비법
"넥스틴과는 10년이 넘는 기간 동안 함께했다. 모태펀드 기간이 8년이었지만 우리가 이 회사를 잘 알고 있었기에 좀 더 기다렸고, 모태에서 기간 연장도 해주면서 상장 이후 좋은 성적으로 엑싯(투자금 회수)을 할 수 있었다."

주성진 엘앤에스벤처캐피탈 대표는 이번 코리아 VC 어워즈에서 최우수 펀드 타이틀을 차지할 수 있었던 배경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주 대표는 부산대 물리학과를 졸업한 뒤 1990년 삼성그룹 공채 30기로 입사해 14년 동안 반도체 부문에서 경험을 쌓았다. 이후 약 2년간 본사 벤처사업팀에서 근무하며 벤처캐피탈(VC) 업무에 입문했다.

보광창업투자로 이직한 뒤 3년간 심사역·파트너로 경험을 쌓았고 2006년 10월 엘앤에스벤처캐피탈 설립에 참여했다. L&S에는 '빛(Light)과 소금(Salt)'이라는 의미가 담겨있다.

주 대표는 "빛은 새로운 지식으로서 창업에 대한 새로운 아이디어를 뜻한다. 소금은 생기를 불어 넣겠다는 의미"라며 "새로운 아이디어를 가진 혁신 창업자들에게 생기를 불어넣고 계속 지원해 성공을 돕는 멘토 역할을 하겠다는 의미"라고 소개했다.

13억이 313억으로 껑충…'24배 수익' 올린 L&S의 대박투자 비법
엘앤에스벤처캐피탈의 모토는 '혁신적인 기업가로부터 첫 번째로 선택받는 투자자가 되자'다. 주 대표는 "창업자와 오랫동안 함께 가려면 이해도가 높아야하고 기다릴 줄도 알아야 한다. 그렇게 기업을 잘 성장시켜야 좋은 창업자들이 우리를 찾아온다"고 했다.

주 대표는 VC의 역할이 단순히 투자자가 아닌 '가치 창출(Value Creation)'에 있다고 정의했다. 그는 "벤처캐피탈리스트는 투자한 기업에 크레딧(공로)을 나눠줘서 그 기업이 가치를 계속 올릴 수 있도록 돕는데 진정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냥 돈을 투자하고 관리하고 회수하는 게 아니라 투자한 후 그 기업이 크게 성장할 수 있도록 가치 창출을 할 수 있는 역량을 VC들은 모두 가져야 한다"며 "벤처캐피탈리스트는 이런 일들을 잘 할 수 있는 사람이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주 대표는 후배 심사역들에게 단기 성과가 아닌 장기 계획을 요구한다. 그는 "10년을 줄 테니 그 안에 해야 할 일들과 자신의 모습을 그리라고 한다. 이어 5년, 3년, 1년, 한 달 등으로 줄여서 할 일이 무엇인지 생각하도록 한다"고 했다.

그는 "창업투자회사는 1년 안에 성과를 내기 힘들다. 성과를 내려면 프리IPO 투자나 후기단계(Later Stage) 투자를 해야 하지만, 이 경우 창업자들과 끈끈한 관계를 맺기 어렵다. 그러면 넥스틴 같은 사례는 만들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24배의 수익을 안겨준 넥스틴의 경우 지난해 엘앤에스벤처캐피탈이 운용하는 펀드에 50억원 규모로 출자한 바 있다. VC가 초기 기업을 성장시키고, 성장한 기업이 다시 VC에 출자하는 선순환 사례를 만들어냈다.

주성진 엘앤에스벤처캐피탈 대표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주성진 엘앤에스벤처캐피탈 대표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엘앤에스벤처캐피탈은 소재·부품·장비(소부장) 및 반도체 분야에 특화된 VC다. 해외에 의존하던 기술이나 제품을 국산화하는 기업에 대한 투자 관심이 높다. 주 대표를 비롯해 직원들은 모두 삼성전자·현대자통차·현대하이닉스 등 산업계 출신이다.

설립 후 15년간 기반을 닦아온 만큼 올해는 대나무의 성장 과정처럼 '퀀텀 리프(Quantum Leap, 대도약)'를 본격화한다는 목표다. 수년이 지나 깊고 단단한 뿌리를 내린 뒤 폭발적으로 줄기를 뻗어내는 대나무처럼 성장하겠다는 의지다.

주 대표는 "작년까지는 성장 기반을 닦는 해였다. 현재 운용자산(AUM)이 5000억원을 조금 넘겼는데 중기적으로는 1조원 규모로 확대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벤처캐피탈리스트를 잘 육성하고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일들을 계속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 뺨쳤다" 부산 해운대 아파트 '한방'에 28억→75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