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벤츠 S클래스 다 따라잡은 G90..이게 '정숙성'이다[차알못시승기]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604
  • 2022.01.13 08: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5
[편집자주] 마력·토크…우리가 이 단어를 일상에서 얼마나 쓸까요? 지금도 많은 사람들은 이걸 몰라도 만족스럽게 차를 구매하고 있습니다. 기자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어쩌면 독자들보다 더 '차알못'일수도 있습니다. 어려운 전문 용어는 빼고 차알못의 시선에서 최대한 쉬운 시승기를 쓰겠습니다.

국내 럭셔리 세단하면 모두 메르세데스-벤츠의 S클래스를 떠올린다. 미국과 중국 다음으로 가장 많이 팔리고 인구 대비로 따지면 한국 판매량이 세계 1위일만큼 국내 소비자의 S클래스 사랑은 유별나다.

현대차 (209,000원 상승1000 -0.5%) 럭셔리 브랜드 제네시스가 S클래스를 뛰어 넘기 위해 플래그십 세단 G90 완전변경 모델을 출시했다. S클래스에 있는 기능은 다 있고, 없는 기능은 추가했다. 사전예약은 이미 지난달 기준 1만2000대를 돌파하며 소비자들 호응도 좋다.

G90는 과연 S클래스를 잡을 수 있을까. 직접 확인해보기 위해 지난 11일 경기도 용인시 제네시스 수지 전시관에서 G90 풀체인지 모델을 직접 시승해봤다. 이날 시승한 차는 풀옵션으로 총 가격은 1억3380만원이다.
제네시스 G90 전면부/사진=이강준 기자
제네시스 G90 전면부/사진=이강준 기자


"벤츠 S클래스 편의사양 다 들어갔고, 없는 것도 들어갔다"


제네시스 G90 후면부/사진=이강준 기자
제네시스 G90 후면부/사진=이강준 기자
방패형 그릴은 유지됐지만, 기존엔 한 줄 뿐이던 전면 라이트가 제네시스 패밀리룩을 상징하는 '두 줄'로 변경됐다. 후면 역시 두 줄 라이트가 삽입됐고 차 길이는 전 모델보다 17㎝가량 길어졌다. 바퀴간 거리가 긴 '롱 휠베이스' 버전이 아닌 스탠다드 모델인데도 차 길이는 5m20㎝를 가볍게 넘는다.

벤츠 S클래스에서 강조한 최신 기술들은 G90에도 탑재됐다. 가장 먼저 눈에 띄는건 주행 중이거나 차 문이 잠겨있을 땐 손잡이가 안으로 들어가는 '플러시 도어 핸들'이다. 주행 중 공기 저항을 줄여 풍절음을 감소시키는 데 효과가 있다.
제네시스 G90의 플러시 도어 핸들/사진=이강준 기자
제네시스 G90의 플러시 도어 핸들/사진=이강준 기자
제네시스 G90의 이지 클로즈. 버튼 조작만으로 문을 닫을 수 있다./사진=이강준 기자
제네시스 G90의 이지 클로즈. 버튼 조작만으로 문을 닫을 수 있다./사진=이강준 기자
상황에 따라 뒷바퀴 축이 회전하는 '후륜 조향'도 있다. 핸들 모양에 따라 뒷바퀴 축이 같이 움직여 차체가 커도 좁은 길에서 중형 세단처럼 민첩하게 움직일 수 있다. G90의 최대 조향각도는 4도다.

차를 타기 전 문을 열어보면 S클래스엔 없는 G90만의 기능을 발견하게 된다. 버튼을 한 번 누르면 문이 알아서 닫히는 '이지 클로즈' 기능이다. 소음을 최대한 줄이기 위해 차체가 무거운 대형 세단의 문을 버튼 하나만으로 간편하게 조작할 수 있다.
제네시스 G90 '휴식' 모드 작동 모습/사진=이강준 기자
제네시스 G90 '휴식' 모드 작동 모습/사진=이강준 기자
내부로 들어오니 바깥 세상과 완전히 단절된 인상을 받았다. 뒷좌석 '사장님' 자리에 앉아 휴식(Rest) 버튼을 누르니 조수석이 최대 각도로 접히면서 발판이 내려왔다. 여기에 발을 올려두면 마사지도 받을 수 있다.

대형 세단에서 가장 중요한 덕목인 '정숙성'은 S클래스와 비교해도 별 차이가 없는 수준이었다. G90에 처음 도입된 '멀티 챔버' 에어 서스펜션의 역할이 컸다. 에어서스펜션은 바퀴와 차체 사이에 공기주머니를 넣어 도로 상황에 따라 차 높이를 자유롭게 조절하는 부품이다.
제네시스 G90 운전석 모습/사진=이강준 기자
제네시스 G90 운전석 모습/사진=이강준 기자
G90의 멀티 챔버 에어 서스펜션은 공기주머니가 세 개 이상 들어가 좀 더 정밀한 차고 조절이 가능하다. 여기에 카메라와 레이더, 네비게이션 정보 등을 통해 도로 환경을 사전에 판단해 차가 알아서 차고를 조절해 내부로 충격과 소음이 들어오는 걸 최대한 막는다. 예를 들어 길에 높은 방지턱이 있으면 짧은 순간에 차고를 순간적으로 높여 모든 충격을 공기주머니가 받아내도록 한다.

바퀴에 마이크를 달아 도로 소음과 반대 파장의 소리를 내 외부 소음을 원천 차단하는 '액티브 로드 노이즈 캔슬링' 기능도 '정숙한' 주행에 큰 몫을 해냈다.
제네시스 G90 내부/사진=이강준 기자
제네시스 G90 내부/사진=이강준 기자


"경쟁사 대비 90~95%까지 경쟁력 끌어올렸다"지만…벤츠 S클래스 잡는건 '글쎄'


제네시스 G90 2열 암레스트/사진=이강준 기자
제네시스 G90 2열 암레스트/사진=이강준 기자
G90 최고의 장점은 가성비다. 벤츠 S클래스와 경쟁 모델이기는 하지만, 풀옵션을 선택해도 스탠다드 모델의 경우 1억3000만원 수준이다. 이는 벤츠 S클래스의 가장 저렴한 트림 가격과 맞먹는다. 차를 받으려면 1년이 넘게 걸리는 S클래스보다 국내에 공장이 있는 G90의 출고 속도도 훨씬 빠르다.

편의사양을 아예 고르지 않은 '깡통'차를 골라도 신차에 필요한 옵션은 대부분 들어가있다. 어댑티브 크루즈, 플러시 도어 핸들, 로드 노이즈 캔슬링은 기본으로 탑재된다. 에어 서스펜션의 고급스러운 주행감을 원한다면 이 부분만 옵션을 추가해도 된다.
제네시스 G90 후측면부/사진=이강준 기자
제네시스 G90 후측면부/사진=이강준 기자
다만 벤츠 S클래스를 넘을 수 있을지는 확답할 수 없다. 대형 세단을 사는 법인이나 소득이 높은 소비자들은 차를 구매할 때 '가성비'를 따지지 않는다. 그 브랜드가 주는 '하차감'도 무시할 수 없다. 같은 성능에 편의사양이 나쁘면서도 1000~2000만원이상 비싼 수입차를 굳이 사는 소비자가 많은 이유다.

그간 벤츠 S클래스가 국내에 쌓아온 브랜드 이미지를 제네시스 G90이 한 번에 뛰어넘기란 어려워보이지만, 이미 성능상으로는 따라잡았다는 게 현대차의 평가다. 장재훈 제네시스 사장은 "내연기관으로 봤을 때 경쟁3사 대비 90~95% 수준의 경쟁력을 갖췄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2015년에 탄생한 신생 브랜드인데도 미국서 혼다 아큐라, 닛산 인피니티를 제친 것을 고려하면 시간이 다소 걸리더라도 유럽 럭셔리 브랜드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것도 불가능한 일은 아니다. 다만 그 시점까지 계속 점유율이 밀리더라도 꾸준히 도전하는 뚝심은 필요해 보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