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LG엔솔 수요예측 경쟁률 2023대 1, 역대 최고치

머니투데이
  • 김영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1.14 16:3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상보) 기관 입찰규모 1경5000조원으로 또 역대 최고, 공모가 밴드 상단 30만원에 공모규모 12.8조 확정

여의동 lg그룹본사
여의동 lg그룹본사
LG에너지솔루션의 기관 투자자 대상 수요예측 결과 경쟁률이 2023대 1을 기록했다. 최종 공모가는 공모가 밴드 최상단인 30만원으로 확정됐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 11~12일 진행한 수요예측 결과 국내·외 기관 1988곳이 참여해 경쟁률 2023.37대 1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종전까지 국내 공모주 수요예측 사상 가장 높았던 SK아이이테크놀로지(1882대 1)을 뛰어넘는 최고 경쟁률이다. 전체 주문 규모는 1경5203조원으로 경 단위 주문 역시 이번이 처음이다.

수요예측에 참여한 기관 기관 모두 공모가 밴드(25만7000~30만원) 최상단인 30만원 이상으로 주문을 넣었을 정도로 경쟁이 치열했다. 구체적으로 △30만원 초과 39.94% △30만원 38.18% △가격 미제시 21.88%을 기록했다.

통상 수요예측에서 가격 미제시는 밴드 상단 초과로 해석된다. LG에너지솔루션 수요예측에 참여한 곳 중 단 한 곳도 30만원 미만을 제시하지 않은 셈이다.

일정 기간 주식을 팔지 않겠다는 의무보유 확약 비율은 77.4%에 달했다. 6개월 확약이 34.8%으로 가장 많았고, 3개월(26%), 15일(15.4%), 1개월(1.2%) 순이었다. 나머지는 의무보유확약을 신청하지 않았다.

이번 LG에너지솔루션의 최종 공모 주식수는 4250만주, 총 공모 규모는 12조 7500억원이다. 상장 후 시가총액은 확정 공모가인 30만원 기준 70조2000억원이다. 공모가 30만원 기준으로 균등배정을 위한 최소 단위 10주를 청약하려면 증거금 150만원이 필요하다.

한편 LG에너지솔루션은 오는 18~19일 이틀에 걸쳐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 청약을 진행한다. 국내 청약 주관사는 총 7곳으로 KB증권이 대표주관사, 대신증권 및 신한금융투자가 공동주관사를 맡았다. 미래에셋증권, 신영증권, 하나금융투자, 하이투자증권은 인수회사로 참여한다. 이중 KB증권, 대신증권, 신한금융투자에 90%가 넘는 물량이 배정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