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바닷물이 거꾸로 흐른다"…일본 쓰나미 전조 현상 포착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772
  • 2022.01.16 14: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바닷물이 강쪽을 향해 거꾸로 흐르는 모습 /사진=트위터
바닷물이 강쪽을 향해 거꾸로 흐르는 모습 /사진=트위터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 인근의 해저 화산 폭발로 일본에서 5년여 만에 쓰나미 경보가 발령된 가운데 오키나와 지역에서 바닷물이 수로를 타고 거꾸로 흐르는 모습이 포착됐다. 바닷물의 역류는 전형적인 쓰나미 전조 현상으로 꼽힌다.

16일 0시 30분쯤 일본의 한 누리꾼은 트위터에 "쓰나미?"라고 적으면서 바닷물이 역류해 강으로 흘러들어 가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올렸다. 이 누리꾼은 1시간 뒤 "또 왔다. 자세히는 설명 못 하겠다. 여기는 오키나와"라며 거꾸로 흐르는 바닷물 영상을 추가로 올렸다.

실제 바닷물의 이 같은 움직임은 쓰나미의 전조 현상으로 알려졌다. 이 트위터의 영상은 현지 언론이 인용해 사용하며 일본에 쓰나미가 가까워지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지난 2016년 11월 후쿠시마에 7.4의 강진이 발생했을 때도 바닷물이 강 상류 쪽으로 역류하는 모습이 포착됐었다.

일본 시코쿠 남부에 있는 고치현에서는 배가 가라앉는 현상이 보고되기도 했다. ANN 뉴스에 따르면 고치현 무로토시 사키하마항에서 한 주민이 "끌어당김에 의해 배가 가라앉고 있다"고 신고했다.

이에 무로토시 직원이 현장에 가서 확인한 결과 항구에 연결된 어선 5척이 뒤집히거나 서서히 가라앉는 모습이 확인됐다.

쓰나미가 해안 부근에 도달할 때 바닷물이 급속하게 빠져나갔다가 다시 큰 해파가 밀려온다. 배가 가라앉는 현상은 바닷물이 빠져나갈 때 나타날 수 있는 현상이다.

앞서 일본 기상청은 이날 남서부 제도인 가고시마 아마미 군도와 도카라 열도 일대에 최대 3m 쓰나미 경보를 내렸다. 또 홋카이도에서 오키나와에 걸친 태평양에 접한 나머지 연안 지역에는 최대 1m 높이의 쓰나미 주의보를 발령했다.

지난 15일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 인근에서 해저 화산이 폭발하는 모습이 인공위성에 포착됐다. /사진=(로이터통신=뉴스1)
지난 15일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 인근에서 해저 화산이 폭발하는 모습이 인공위성에 포착됐다. /사진=(로이터통신=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치솟는 금리...변동형 주담대도 6% 찍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