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조영남 "전처 윤여정에 꽃배달…또 보내면 경찰에 신고한다더라"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98,525
  • 2022.01.17 06: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MBN '신과 한판' 방송화면
/사진=MBN '신과 한판' 방송화면
가수 조영남이 전처인 배우 윤여정을 언급했다.

지난 16일 첫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신과 한판' 1회에서는 조영남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자신을 둘러싼 각종 구설들을 언급했다.

방송에서는 조영남의 구설을 이야기하던 중 키워드로 '최고의 복수'가 등장했다. 앞서 조영남은 윤여정이 영화 '미나리'로 아카데미 시상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하자 한 인터뷰에서 "이 일이 바람피우는 남자들에 대한 최고의 멋진 한 방, 복수 아니겠나"라고 말해 빈축을 산 바 있다.

이에 대해 조영남은 후폭풍을 "전혀 (예상) 못 했다"며 "얼마나 근사하냐. 미국식 조크잖나. 재밌지 않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조용히 '축하합니다'하면 나답지 않잖나. 나는 쫓겨나서 화가로 성공하고 그분은 애써서 스타가 됐다. 헤어져서 다 잘 된 케이스는 전례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조영남은 "그분(윤여정은)은 이장희와 친구다. 이장희와 술도 마시고 맨날 TV 광고에 나오고 영화에 나온다. 맨날 같이 사는 느낌이니 편하게 느껴진다"며 윤여정이 자신과 멀지 않은 느낌이라고 말했다.

조영남은 "그분 앞에서 이장희가 내 이야기를 꺼내면 '너까지 안 만난다'고 말한다더라"며 그런 반응에도 불구하고 윤여정에게 꽃다발을 보낸 적이 있다고 밝혔다.

조영남은 "이장희가 해보라고 시켜서 무명으로 보냈다. 세 번을 무명으로 보내라더라"며 "배달이 갔는데 배달 기사가 전화가 와서 '못 가겠다'고 하더라. 그쪽에서 한 번만 더 오면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했다더라"고 말하며 웃어 보였다.

이에 MC 김구라는 폭소를 터트렸고 광희는 당황한 듯 들고 있던 책으로 얼굴을 가리며 "어떡해"라고 말했다.

이후 김구라는 조영남에게 "인생에서 가장 후회가 되는 게 있냐"고 물었다. 이에 조영남은 "딱 한 가지다. 아이들을 두고 바람 피워서 집을 나온 거다. 그게 후회된다. 그때 왜 아이들 생각을 못 했는지, 이해가 안 간다"며 후회했다.

한편 조영남과 윤여정은 지난 1974년 결혼했으나 조영남의 외도로 1987년 이혼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450조 투자"…尹에 화답한 이재용·정의선·신동빈·김승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