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화이자 4차 접종에도 돌파감염…"오미크론 예방 역부족"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9,547
  • 2022.01.18 06:5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스라엘에서 코로나19(COVID-19) 백신 4차 접종이 오미크론 변이 감염을 예방하는 데 효과가 충분하지 않다는 예비 연구 결과가 나왔다.
코로나19 백신 4차 접종을 받고 있는 이스라엘 의료진./사진=AFP
코로나19 백신 4차 접종을 받고 있는 이스라엘 의료진./사진=AFP

17일(현지시간) 로이터 등에 따르면 이스라엘 최대 의료기관인 셰바 메디컬센터는 이날 자사 소속 의료진을 대상으로 2차 부스터샷(추가 접종)을 진행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고 밝혔다.

셰바 메디컬센터 연구 책임자인 길리 레게브-요하이 박사는 "지금까지의 결과로 보면 4차 접종자에게서 3차 접종자보다 더 많은 항체가 발견됐다"면서도 "이것이 오미크론 감염을 막는 데는 충분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번 연구가 초기 단계의 데이터를 검토한 예비적 연구라며 정확한 결과는 아직 공개할 수 없다고 전했다.

셰바 메디컬센터는 4차 접종으로 화이자 백신을 맞은 뒤 2주가 지난 154명과 모더나 백신을 맞고 1주가 지난 120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 중이다. 모더나 백신을 4차 접종한 대조군은 3차 접종까지는 화이자 백신을 맞았다.

레게브-요하이 박사는 "이전에 출현했던 변이에 매우 효과적이었던 백신이 오미크론에는 덜 효과적이었다. 3차 접종 후 항체가 더 많이 늘어났지만 네 번째 접종을 받은 사람들도 오미크론에 감염되는 사례가 적지 않았다"며 "결론은 백신이 알파 및 델타 변이를 예방하는 데는 우수한 효과를 보이지만, 오미크론에는 충분하지 않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스라엘 재무부는 아비그로드 리베르만 재무장관이 4차 접종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보였다고 발표했다. 리베르만 장관은 자택에서 격리 중이며, 건강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이스라엘은 고위험군을 중심으로 면역 저하자, 60세 이상 고령층, 의료인 등에 4차 접종을 실시하고 있다. 이날 기준 50만명 이상이 4차 접종을 완료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신현성 '테라' 결별? 싱가포르 법인, 권도형과 공동주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