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단독]허태수 회장의 투자 혁신...GS그룹, 4번째 CVC 세운다

머니투데이
  • 이민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05
  • 2022.01.18 15: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주회사 CVC 이어 GS건설 CVC 설립 추진...초대 수장 외부 벤처캐피탈리스트 영입

[단독]허태수 회장의 투자 혁신...GS그룹, 4번째 CVC 세운다
허태수 GS그룹 회장
허태수 GS그룹 회장
GS그룹 계열사인 GS건설 (38,000원 ▲400 +1.06%)이 기업형 벤처캐피탈(CVC) 설립에 나선다. 그룹 내 네 번째 CVC다. 초대 수장은 외부 벤처캐피탈리스트를 영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GS그룹은 허태수 회장의 오픈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전략에 따라 연초 대기업 중 처음으로 지주회사 내 CVC를 설립한 바 있다. 이번에 추가로 CVC 설립을 추진함에 따라 그룹 전방위적으로 공격적인 벤처투자가 이뤄질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1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GS그룹 계열사인 GS건설 (38,000원 ▲400 +1.06%)이 투자전문 CVC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CVC 설립이 마무리되면 그룹 내 투자사는 GS비욘드, GS퓨처스, GS벤처스 등 모두 4곳으로 늘어난다.

GS건설 산하로 만들어지는 신생 CVC는 주로 대기업과 전략적인 시너지를 만들 수 있는 분야에 집중 투자할 것으로 전망된다. 투자 영역을 건설·부동산 등 '프롭테크' 부문에 한정하지 않고, 스마트팜·그린에너지 등 다양한 신사업 영역까지 투자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GS리테일 (26,200원 ▲50 +0.19%) 처럼 주로 성장성이 높은 스타트업에 전방위적인 투자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GS그룹은 국내 대기업 중에서도 CVC 설립과 투자에 가장 적극적인 행보를 보여왔다. 올해 초 국내 대기업 중에서는 최초로 지주회사 직속 CVC인 GS벤처스를 설립했다. GS벤처스는 바이오·에너지·기후변화 대응·유통·자원순환 등 5개 분야 관련 국내 투자를 담당한다. 금융감독원에 신기술사업금융전문회사 등록을 마치고 이르면 5월께부터 벤처펀드를 조성할 예정이다.

이보다 앞서 2020년에는 해외 투자법인인 GS비욘드와 GS퓨처스를 미국 현지에 세웠다. GS벤처스가 국내 투자를 맡는다면 이 두 곳은 해외 투자를 담당한다. GS퓨쳐스와 GS비욘드는 미래형 모빌리티, 친환경 에너지 등 해외 스타트업들에 투자하고 있다. 성장성이 큰 기업을 우선 발굴해 투자와 나아가 인수합병(M&A)까지 추진할 계획이다.

계열사인 GS리테일도 투자업계 '큰손'으로 유명하다. 이달 초 식음료 스타트업인 쿠캣을 550억원에 인수했을 뿐 아니라 지난해에만 요기요(3000억원), 카카오모빌리티(650억원), 매쉬코리아(508억원), 펫프렌즈(325억원) 등 13개 기업에 5500억원을 투자했다. GS리테일은 합병 이전 GS홈쇼핑을 통해 2011년부터 800여개 스타트업에 투자를 해왔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 심장'부터 찾은 尹-바이든…기술동맹 시대 열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