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만나 줘" 별거 중 아내 찾아가 괴롭힌 30대, '스토킹처벌법' 구속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1.18 21:3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별거 중인 아내에게 지속적으로 연락하고 직접 찾아가 위협하는 등 집요하게 괴롭힌 30대 남성이 구속됐다.

전북 완주경찰서는 스토킹처벌법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A씨(35)를 구속했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법원은 이날 오전 A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실시한 뒤 오후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지난 19일 오후 전북 완주군 삼례읍의 한 가정집으로 별거중인 아내 B씨를 찾아가 폭행하고, 문을 발로 차는 등 불안감을 조성한 혐의를 받는다.

조사결과 A씨는 B씨에게 "빌려간 돈을 갚으라"는 등 문자메시지 수십통을 지속적으로 보내 괴롭힌 혐의도 받는다.

A씨는 사건 당일에도 B씨가 연락을 받지 않자 집에 찾아가 출입문을 발로 차는 등 행패를 부린 것으로 확인됐다. 이 과정에서 B씨는 전치 2주 치료가 필요한 찰과상을 입기도 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장에서 체포했다. 이 과정에서 A씨는 자해를 시도했으며 경찰이 테이저건을 사용해 제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피해자의 신변보호를 위해 법원에 잠정조치를 청구해 A씨를 유치장에 가뒀다. 이 같은 잠정조치는 지난 10월 스토킹처벌법시행 이후 전북지역 첫 사례였다.

잠정조치는 스토킹범죄의 재발 가능성을 판단해 법원에 청구하는 것으로 1~4호로 분류된다. △1호는 스토킹 중단에 관한 서면경고 △2호는 피해자 100m 이내 접금근지 △3호는 전기통신 이용 접근금지 △4호는 유치장 또는 구치소 유치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흉기를 소지하고 있는 등 재범의 우려가 있어 사건 발생 당시 곧바로 잠정조치를 청구했다"며 "조사결과 범죄 내용이 중대하다는 판단에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450조 투자"…尹에 화답한 이재용·정의선·신동빈·김승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