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게임은 메타버스 열쇠"…MS, 블리자드에 82조 '통큰' 베팅 이유

머니투데이
  • 윤지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1.19 18: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워크래프트'·'오버워치' 등 인기 IP 및 4억명 글로벌 이용자 품에 안아
사티아 나델라 MS CEO "게임,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 핵심역할 할 것"

= 사티아 나델라(Satya Nadella) 마이크로소프트 최고경영자. /사진=뉴스1
= 사티아 나델라(Satya Nadella) 마이크로소프트 최고경영자. /사진=뉴스1
마이크로소프트(MS)가 글로벌 게임사 액티비전 블리자드에 약 82조원을 베팅했다. IT업계 M&A(인수·합병) 사상 최대규모다. 현재 30억명 규모인 글로벌 게이머 수가 오는 2030년엔 45억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고 게임을 신성장동력으로 낙점한 것이다. MS는 '워크래프트'·'오버워치' 등 블리자드의 인기 게임과 4억명에 달하는 이용자를 발판삼아 글로벌 메타버스 주도권 경쟁에 본격 참전한다.

18일(현지시간) MS는 블리자드를 687억달러(약 82조원)에 인수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14일 주가에서 45% 높은 주당 95달러에 전액 현금 인수하는 구조다. 이는 2016년 MS의 링크드인 인수(262억달러)를 훌쩍 뛰어넘는다. 사티아 나델라 MS CEO는 "게임은 가장 역동적이고 흥미로운 엔터테인먼트 분야"라며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M&A는 양사에 '윈윈'으로 평가된다. 우선 MS는 텐센트와 소니에 이어 매출 기준 세계 3위 게임사에 오르게 됐다. '워크래프트'·'디아블로'·'콜 오브 듀티'·'오버워치'·'캔디 크러시' 등 글로벌 히트작 IP(지식재산권)와 190개국 4억명에 달하는 MAU(월간활성이용자)도 끌어안는다. MS로서는 현재 2500만명 수준인 '엑스박스 게임패스' 이용자를 늘리면서 콘텐츠도 강화하는 기회인 셈이다. 최근 인력 유출에 골머리를 앓던 MS로선 1만명 이상의 개발자와 30여개의 게임 개발사를 확보한 것도 장점이다. MS 측은 "이번 인수는 모바일, PC, 콘솔, 클라우드 전반에 걸친 게임사업의 성장을 가속하고 메타버스를 위한 기반을 제공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최근 사내 성희롱·성차별 논란으로 시끄러웠던 블리자드에게도 새로운 돌파구다. 지난해 블리자드는 사내 성희롱을 방치하고 여성 직원에게 남성보다 적은 급여와 승진기회를 제공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정부 당국의 소송 및 조사가 시작되자 뒤늦게 관련 논란에 연루된 직원 80여명을 해고·징계 처리하는 등 수습에 나섰지만, 주가는 악화일로였다.

시장반응은 일단 긍정적이다. 에드부시증권의 댄 아이브스 애널리스트는 "액티비전을 인수하면 마이크로소프트의 게임사업 확대뿐 아니라 궁극적으로 메타버스 세계에 진입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액티비전 주가가 지난 몇 달 동안 CEO 리스크 및 오버행 이슈 등으로 심한 압박을 받던 상황에서 MS는 이를 향후 전략을 추진할 중요 자산을 매입할 기회로 봤다"고 진단했다. 이날 나스닥 시장에서 액티비전 주가는 25.88% 치솟았고, 마이크로소프트는 2.43% 하락했다.



디아블로 AR게임으로 나올까…MS, 메타버스 시너지 기대


/사진=마이크로소프트
/사진=마이크로소프트
MS가 무엇보다 기대하는 건 메타버스 시너지다. MS는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메타버스 사업에 뛰어들었다. 연례 기술 컨퍼런스 '이그나이트'에서 혼합현실(MR) 플랫폼 '메시'에 영상회의 솔루션 '팀스'를 더한 메타버스 회의 서비스 '팀스용 메시'(Mesh for Microsoft Teams)를 선보인 게 대표적이다. 나델라 CEO는 블룸버그TV와의 인터뷰에서 "엑스박스를 통한 메타버스 게임에 전적으로 집중하고 있다"며 "2차원(2D) 게임을 풀 3차원(3D)로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MS는 게임이 메타버스로 이용자를 끌어모으는 '킬러콘텐츠'가 될 것으로 본다. 나델라 CEO는 컨퍼런스콜에서 "단일한 중앙집중형 메타버스는 존재하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는 메타버스를 강력한 콘텐츠에 고정된 공동체 및 개인의 집합으로 본다"고 말했다. 즉 다양한 메타버스간 경쟁력을 가르는 것은 게임과 같은 콘텐츠와 충성도 높은 커뮤니티가 될 것이란 설명이다.

메타버스는 MS가 수년간 공들여온 VR·AR(가상·증강현실) 산업과의 연관성도 높다. MS는 2015년 첫 상업용 AR기기 '홀로렌즈'를 선보였다.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는 최근 보고서에서 올해부터 VR HMD에 이어 AR글래스도 메타버스 경험을 지원하는 핵심기기로 부상할 것으로 내다봤다. 메타버스가 확산하면서 VR·AR시장은 연평균 59% 성장해 2026년 280억달러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위정현 중앙대 경영학과 교수(한국게임학회장)는 "MS가 VR·AR 기술을 꾸준히 연구·개발해온 만큼 그의 연장 선상에서 블리자드를 인수한 것"이라며 "VR·AR 기술과 가장 잘 접목될 분야가 게임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장기적으론 게임에 NFT(대체불가토큰)나 가상화폐 등이 연동되면 구글 애플 앱마켓을 뛰어넘는 하나의 플랫폼으로 성장할 수 있다는 데 주목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450조 투자"…尹에 화답한 이재용·정의선·신동빈·김승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