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우상호 "김건희는 공적소통..'가족간 비사' 李 녹취와 천양지차"

머니투데이
  • 정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1.19 20: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 씨와 기자 통화, 기본적으로 공개 가능성 내포"
"험한 발언 빌미로 한 비열한 공세…지금이라도 멈춰야"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2021.6.8/뉴스1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2021.6.8/뉴스1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씨의 육성파일과 이재명 대선 후보 '욕설 녹취록' 비교에 "두 사건의 본질은 천양지차"라고 주장했다.

19일 우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김 씨의 통화내용은 기자라는 공인과 이뤄진 공적인 소통이라고 봐야 하지만, 이 후보의 녹음파일은 가족 간 내밀한 비사"라고 밝혔다.

우 의원은 김 씨의 통화 내용은 기본적으로 공개의 가능성을 내포한 것이며, 국민의힘이 이 후보의 험한 발언을 빌미로 비열한 공세를 펼치고 있다는 지적했다. 그는 "이 후보는 어릴 적부터 모친에 대한 애정이 지극했고, 다툼을 벌인 셋째 형이 모친에게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표현으로 욕설과 폭행을 하자 그에 격분해 유선상으로 험한 말을 주고 받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민의힘이 이 후보가 나서기 어렵다는 것을 악용해 후보를 패륜적 악마로 둔갑시키려는 아주 그릇된 정치공세라는 비판이다. 그는 "아무리 권력 획득이 중요하다지만 최소한 인간성조차 내던지는 행동을 해서는 안 된다"며 "이 후보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해명하기 어려운 범주의 문제로 해당 사건의 원인이 셋째 형에게 있다는 것을 이 후보의 가족들 공히 다 인정하고 있고, 다른 형제가 나서서 직접 해명하기도 했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450조 투자"…尹에 화답한 이재용·정의선·신동빈·김승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