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터지고 나면 늦는다" 백두산 폭발, 1차 피해보다 더 무서운 건…

머니투데이
  • 김인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679
  • 2022.01.22 15: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T리포트] 한국도 화산 안전지대 아니다 ③
한반도 해저화산 다수, 백두산 존재
화산재, 비행기 엔진 고장 원인 꼽혀
"백두산 폭발하면 경제 피해 11조원"

[편집자주]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 화산폭발(분화)로 '화산 공포'가 재현되고 있다. 화산폭발은 자연재해일 뿐 아니라 경제·산업적 피해도 크다. 백두산과 동해 해저화산은 물론 인접한 일본 후지산 등의 분화 가능성이 있어 한반도가 더는 화산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분석이 나온다. 화산 폭발 가능성과 피해규모, 대비책을 짚어본다.
스페인 카나리아제도 라팔마 섬에 있는 쿰브레 비에호 화산이 폭발해 검은 화산재가 치솟고 있는 장면. / 사진=뉴스1
스페인 카나리아제도 라팔마 섬에 있는 쿰브레 비에호 화산이 폭발해 검은 화산재가 치솟고 있는 장면. / 사진=뉴스1
#. 2010년 4월 화산폭발지수(VEI) 5 규모인 아이슬란드에서 화산이 터졌다. 하루 뒤 유럽의 항공대란이 시작됐다. 화산재가 성층권(10~50㎞)까지 솟구쳐 올라갔기 때문이다. 화산재는 비행기 엔진 고장의 원인이 된다. 당시 국제항공운송협회(IATA)는 "항공대란으로 전 세계 항공편 29%가 결항됐고, 적어도 17억달러(2조원) 피해를 입었다"고 발표했다. 이에 전문가들은 화산폭발을 단순 재해를 넘어 경제·산업 등 전 분야에 피해를 입히는 '복합재해'로 바라봐야 한다는 분석이 나온다.

21일 과학계에 따르면 첨단산업 기반 수출에 의존하는 한국 인근에서 화산폭발이 일어날 경우 1차적인 재해 피해보다 2차적인 경제·산업 피해가 더 클 것으로 예상된다.

권창우 한국지질자원연구원 백두산화산연구단 박사는 "화산폭발 땐 상공 20~30㎞까지 화산 분출 기둥이 올라가고 화산재가 쏟아진다"며 "백두산 화산폭발을 가정하면, 제트기류(서쪽→동쪽 바람)를 타고 우리나라에 여러 타격을 입힐 것"이라고 분석했다.

권 박사는 이어 "제트기류는 한국에서 미국으로 이동하는 경로와 맞물린다"며 "화산폭발은 1차 피해도 크지만, 우리나라처럼 수출국에 발생하면 경제·산업적인 영향이 막심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실제로 백두산이 과거 946년 화산폭발지수 7 규모로 대폭발했을 때, 일본 홋카이도 등 북부 지역에 화산재가 쌓였다. 편서풍(서쪽→동쪽 바람)을 타고 함경도-동해-일본으로 화산재가 퍼졌기 때문이다.



"백두산 과거처럼 폭발하면 경제 피해 11조원 이상"



앞서 국민안전처도 백두산이 과거와 동일한 규모로 대폭발한다면, 우리나라 경제적 피해는 11조원 이상에 달한다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화산폭발은 사후에 할 수 있는 일은 많지 않다며 사전 대비만이 할 수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화산폭발 땐, 1차적으로 초미세결정인 화산재로 인한 막대한 피해를 초래한다. 화산재로 인한 호흡기질환, 토양산성화에 따른 농작물 피해, 태양빛 가림에 따른 기후변화 유발 등이다. 2차적으로는 하늘길이 막혀 경제·산업에 피해를 초래한다. 또 지진으로 반도체 등 초정밀도를 요구하는 공장의 가동중지 등 피해도 예상된다.

KAIST 전기및전자공학부의 한 교수는 "반도체 생산설비는 기본적으로 내진설계를 갖추고 있다"면서도 "나노단위 초정밀 기술을 구현하는 반도체에 지진 등 미세한 힘이 가해질 경우 성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전 연구 필요하지만…백두산, 日 후지산 등 정보 부족"



권창우 박사는 "화산폭발은 일어나면 피해는 크지만 사후에는 할 일이 없다"며 "사전에 화산 활동을 촉진하는 마그마는 어디에 있는지 이로 인해 분화는 언제 일어날지 예측하고 시나리오별 대책을 준비하는 수밖에 없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현재 백두산이나 일본 후지산에서 폭발이 일어나도 우리는 정보가 없기 때문에 대응할 수 없다"며 "부족한 역량을 키우려면 예산·인력 지원뿐만 아니라 국제협력을 위한 부처 간 협력과 정부 차원의 대응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김기범 부산대 지질환경과학과 교수는 "우리나라는 화산폭발에 대해 아무런 대비가 되어있지 않은 상황"이라면서 "화산과 지진 등에 대해 사후 수습이 아닌 사전 대비로 인식을 바꿔야 한다"고 제언했다.

특히 전문가들은 안보 측면에서 백두산 폭발 가능성을 다른 화산 보다 더 예의주시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북한과 중국 접경 지역에 있는 백두산이 과거처럼 대폭발할 경우 이를 대응할 여력이 없는 북한에 한국·중국에 이어 미국, 일본까지 개입해 동북아가 지정학적 소용돌이에 휘말릴 수 있다는 것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자만 年130만원 더낸다…벼락거지 피하려던 영끌족 비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