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명품 마니아' 산다라박, 송지아 옷 나눔에 짝퉁 눈치챘나…반응 '재조명'

머니투데이
  • 김지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31,005
  • 2022.01.20 21:3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과거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송지아가 자신의 애장품 옷들을 나눔하겠다는 장면에서 산다라박의 반응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해 9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송지아는 "SNS에 입고 한 번 올린 사진은 다음에는 못 입겠다"며 옷 수납 공간 부족을 이유로 이사를 고려했다.

온갖 명품 브랜드로 꽉 찬 송지아의 드레스룸을 본 출연진들은 "안 입는 옷은 박나래를 주면 어떻겠냐"고 제안했다. 이에 송지아는 "제 옷을 드리겠다"며 "직접 옷을 스튜디오에 가져왔다"고 답했다.

곧바로 송지아는 스튜디오에 자신의 의상들을 행거 채로 들고 나왔고, 출연진들에게도 옷들을 권했다.
(상단)송지아가 '비디오스타'에 애장품으로 들고 나온 빨간색 드레스, (하단 왼쪽)가품 논란이 불거진 송지아의 '생 로랑' 드레스와 (하단 오른쪽)겉과 속 안감 색이 같은 정품 '생 로랑' 드레스/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송지아 인스타그램, 생 로랑 공식 홈페이지
(상단)송지아가 '비디오스타'에 애장품으로 들고 나온 빨간색 드레스, (하단 왼쪽)가품 논란이 불거진 송지아의 '생 로랑' 드레스와 (하단 오른쪽)겉과 속 안감 색이 같은 정품 '생 로랑' 드레스/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송지아 인스타그램, 생 로랑 공식 홈페이지
특히 송지아가 방송에서 공개한 의상 중에는 광택이 돋보이는 빨간색 드레스도 있었다. 이는 '생로랑' 제품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최근 네티즌들은 해당 드레스가 정품과 달리 안감 색이 다르다는 이유로 가품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송지아는 해당 드레스를 착용하고 찍은 사진을 삭제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송지아가 가품 의상을 스튜디오에 가져온 것도 모자라 해당 의상을 다른 출연자들에게 권유하기까지 했다며 비판했다.
사진제공=MBC '나혼자산다'
사진제공=MBC '나혼자산다'
이러한 가운데, 진행자 산다라박은 송지아의 옷 소개와 나눔을 하는 촬영 내내 별다른 멘트를 보이지 않았다. 이에 네티즌들은 산다라박이 송지아의 의상을 보고 가품인 것을 현장에서 알아챈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이어지고 있다.

네티즌들은 "산다라박 원래 명품 마니아로 유명한데, 저 당시에 이미 알고 있었나", "진짜 다른 출연진들 환호할때 산다라박 혼자 가만히 쳐다보네", "산다라박 명품 많이 사고 이걸로 플리마켓도 많이 한다. 물론 당연히 정품" 등의 반응을 보였다.

실제로 산다라박은 '명품 쇼핑 마니아'로 알려져 있으며, 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과 방송을 통해 소장하고 있는 명품을 자주 소개해왔다.

특히 산다라박은 그가 소장하고 있는 명품을 포함한 다양한 제품들을 '플리마켓'을 통해 판매해왔다. 또 산다라박은 '플리마켓'을 통해 얻은 수익 전액을 늘 기부해오면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지난 2020년 MBC '나혼자산다'(이하 '나혼산')에 출연한 산다라박은 박나래의 플리마켓을 돕기도 했다. 특히 박나래의 플리마켓에 산다라박은 안 입는 명품 제품들을 일부 기부하기도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