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가품 사는 이유? 돈 아까워서"…송지아 '짝퉁' 언급한 유튜버 '역풍'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7,073
  • 2022.01.22 07: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유튜브 채널 '제리뽀의 제리튜브'
/사진=유튜브 채널 '제리뽀의 제리튜브'
모델 겸 크리에이터 송지아(프리지아)가 가품을 사용해 비판을 받는 가운데 한 유튜버가 가품을 쓰고 있다는 고백과 함께 가품을 쓰는 심리에 대해 말했다.

유튜버 제리뽀는 지난 18일 유튜브에 "짝퉁과 자존감이 무슨 상관?"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제리뽀는 영상에서 주로 액세서리나 디자인이 특별해 유행을 탈 것 같은 아이템은 가품을 구매했다고 밝혔다.

그는 "저도 명품을 좋아하고 가품도 몇 개 가지고 있다"며 "가품을 산 이유는 돈이 없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그것보다는 돈이 아까웠다. 저한테는 불합리적 소비라는 벽이 부도덕함보다 높았다"고 말했다.

이어 "돈이 없으면 안 사는 게 맞다. 가품 소비를 옹호하는 건 아니다"라면서도 "하지만 너무 예뻐서 갖고 싶은데 어떡하냐. 솔직히 말하면 그게 명품이 아니어도 상관 없다. 그 다자인이 예쁜 거라서 사고 싶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가품 사는 이유? 돈 아까워서"…송지아 '짝퉁' 언급한 유튜버 '역풍'
/사진=유튜브 채널 '제리뽀의 제리튜브'
/사진=유튜브 채널 '제리뽀의 제리튜브'

제리뽀는 가품을 쓰는 것과 자존감은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누가 짝퉁을 입으면 '낮은 자존감을 감추기 위해 짝퉁을 산다'고 한다. 하지만 그냥 단순하게 그 디자인이 예뻐서 입는 사람도 많다"고 말했다.

가품을 쓰는 것에 대한 비판 여론을 역으로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죄 없는 자만 돌을 던져라'라는 성경 구절을 인용하며 "본인들 마인드부터 고쳤으면 한다. 진짜를 입든, 가짜를 입든 본인이 먼저 외적인 것에 집착하지 않는다면 그런 개인이 모여 저절로 짝퉁이 근절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인적으로 눈꼴 시려운 건, 본인들도 명품을 갖고 싶은 욕망이 있고 실제로 가품도 구매해봤으면서 남들한테는 무한한 올바름을 강요하는 건 조금 역겹다"고 말했다.

제리뽀의 주장에 댓글 창 반응은 싸늘했다. "돈이 없으면 충분히 가품을 쓸 수 있다"는 의견도 일부 있었지만 제리코의 주장이 앞뒤가 맞지 않는다는 비판이 많았다.

한 네티즌은 "가품 사용을 옹호하는 건 아니라면서 영상 내내 가품 사용에 정당성을 주고 있다"며 "돈이 없으면 안 사는 게 맞다. 가품을 쓰는 건 디자이너의 지적 재산권을 존중하지 않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제리뽀가 가품 사용에 대한 비판 여론에 "외적인 것에 집착하지 말라"고 한 것에 대해서도 많은 비판이 뒤따랐다. 네티즌들은 "가품 사용은 외적인 것에 대한 집착 때문이 아니라 디자이너의 지적 재산권을 존중하지 않는 행동이라 비판을 받는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비판이 많아지자 제리뽀는 댓글 창을 닫아놓은 상태다.

한편, 최근 예능 '솔로지옥'을 통해 인지도를 얻은 송지아는 최근 방송에서 착용한 제품 일부가 가품으로 확인되면서 비판을 받고 있다. 이에 그는 지난 17일 SNS를 통해 가품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송지아는 "SNS와 솔로지옥에서 입었던 일부 옷에 대한 논란이 있다. 지적해주신 가품 논란은 일부 사실이다. 정말 죄송하다"며 "가품이 노출된 콘텐츠는 모두 삭제했다. 저로 인해 피해를 본 브랜드와 브랜드 관계자 및 구독자 팬들에게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치솟는 금리...변동형 주담대도 6% 찍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