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최수종, 과거 낙마 사고로 말 즉사…'태종 이방원' 논란에 재조명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95,774
  • 2022.01.21 10: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SBS '힐링캠프'
/사진=SBS '힐링캠프'
배우 최수종의 과거 낙마 사고가 재조명되고 있다. KBS 대하드라마 '태종 이방원' 측이 주인공 이성계(김영철 분)가 낙마하는 장면을 스턴트로 촬영하다 대역 배우가 크게 다친 것으로 확인되면서다.

최수종은 2012년 12월 대하드라마 '대왕의 꿈'을 촬영하다 낙마 사고를 당했다. 그는 사고 이후 서울 신촌동 세브란스병원으로 이송돼 3시간에 걸친 수술을 받았다.

최수종은 2015년 6월 예능 '힐링캠프'에서 사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말이 미끄러지면서 제가 날아갔다. 말은 죽고 저는 하수구에 처박혔다"며 "어깨뼈부터 등뼈, 견갑골이 다 산산조각났다. 오른팔이 돌아가 왼팔에 닿을 만큼 심각했다. 한 5cm만 옆으로 다쳤어도 걷지 못 할 뻔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심각한 부상에도 2주 만에 촬영 현장에 복귀했다고 한다. 그는 "6개월 이상 입원했어야 했는데 제가 빠지니까 드라마 촬영이 중단되지 않나. 한 스텝이 제게 '형님 빠지면 먹고 살길이 막막하다'고 하더라. 그래서 병원에서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뼈가 다 깨져 있어 말할 때마다 몸이 울렸다. 대사를 치는 게 정말 힘들었다. 마약 성분이 있는 진통제를 먹고 촬영에 임했다"고 강조했다.

최수종, 과거 낙마 사고로 말 즉사…'태종 이방원' 논란에 재조명
/사진=KBS 대하드라마 '대왕의 꿈'
/사진=KBS 대하드라마 '대왕의 꿈'

최수종은 당시 낙마 사고 이후 2016년 '임진왜란 1592' 전까지 4년간 사극에 출연하지 않았다. 이에 온라인에서는 그가 낙마 사고로 사극 트라우마가 생긴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기도 했다.

최수종의 낙마 사고는 최근 '태종 이방원' 측이 낙마 장면을 컴퓨터 그래픽(CG) 없이 스턴트로 촬영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재조명되고 있다.

'태종 이방원' 측은 낙마 촬영을 위해 말의 다리를 밧줄로 묶고 넘어뜨리는 기법을 사용했다. 이에 당시 말을 타고 달리던 대역 배우는 정신을 잃고 쓰러졌으며, 말은 사고 일주일 뒤 사망했다.

사극 배우의 낙마 사고는 하루 이틀 일이 아니다. 최수종 외에 배우 선동혁도 대하드라마 '정도전' 촬영 도중 낙마 사고를 당한 적이 있다. 그는 당시 낙마 사고로 갈비뼈가 부러지고 기억상실까지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식 고르는 법' 버핏도 배웠다…멍거의 4단계 분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