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美 CDC "부스터샷, 오미크론 방어에 효과적...입원방지 90%"

머니투데이
  • 뉴욕=임동욱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1.22 05: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라스베이거스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21일(현지 시간)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 마련된 코로나19 백신 접종소에서 주민이 모더나 부스터샷을 맞고 있다.  (C) AFP=뉴스1
(라스베이거스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21일(현지 시간)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 마련된 코로나19 백신 접종소에서 주민이 모더나 부스터샷을 맞고 있다. (C) AFP=뉴스1
화이자 및 모더나의 코로나19 부스터샷이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감염에 따른 입원을 막아준다는 미국 보건당국의 조사 결과가 나왔다.

21일(현지시간)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화이자와 모더나의 부스터샷이 오미크론 변이 감염을 예방할 뿐 아니라, 감염자들의 입원을 막아주는 효과를 발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CDC는 부스터샷이 오미크론에 의한 입원을 막는데 90%의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6개월 이전에 화이자와 모더나의 2회차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들은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입원 예방효과가 57%로 떨어졌는데, 부스터샷 접종 후 90%로 회복됐다.

또 부스터샷은 응급실이나 응급 클리닉을 방문하게 될 가능성을 낮췄고, 특히 50세 이상 연령대에 가장 효과적이었다.

아울러 CDC는 이번 조사에서 부스터샷이 오미크론보다 델타 변이를 막는데 더 효과적이라는 점도 확인했다.

이같은 결론은 CDC가 주도한 3가지 연구 결과에 따른 것이다. 연구자들은 지난해 8월26일부터 올해 1월5일까지 10개주의 응급실과 응급진료 클리닉의 입원 및 방문 데이터를 분석했다.

하지만 부스터샷의 효과가 얼마나 지속될 지는 아직 확실치 않다.

아모리대의 생물물리학자인 나탈리 딘은 뉴욕타임스에 "부스터샷이 앞서 2회의 백신처럼 시간이 지나면 보호효과가 약해질 지 여부는 확실치 않다"며 "오미크론에 대한 부스터샷 효능 추정치도 최근 부스터샷을 맞은 사람들에 대한 것임을 인식해야 한다"고 밝혔다.

CDC는 화이자 및 모너나가 만든 mRNA 백신을 2회 접종한 지 5개월 후, 또는 존슨앤존슨 백신을 1회 접종한 지 2개월 후 부스터샷 접종을 권고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말 8% 간다"던 주담대 최고금리 6%대로 뚝 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