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재명 "두려움의 원천은 검찰…대선지면 없는 죄 만들어 감옥갈 것"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1.22 16: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 오후 서울·경기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 버스) '걸어서 민심 속으로'의 일환으로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를 방문해 거리연설을 마친 후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 오후 서울·경기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 버스) '걸어서 민심 속으로'의 일환으로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를 방문해 거리연설을 마친 후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겨냥해 "(윤 후보가 당선되면) 검찰 공화국이 열린다"며 "이번에 (대선에서) 제가 지면 없는 죄도 만들어서 감옥갈 것 같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 후보는 22일 매타버스(매주타는 민생버스)일정으로 송파구 석촌호수를 찾아 즉석 연설을 통해 "인생 살면서 많은 기득권과 부딪혔고 많이 공격당했지만 두렵지 않았다. 그래서 과감하게 기초단체장 주제에 이명박, 박근혜 정부와 맞짱떴고 두렵지 않았는데 지금 두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제 두려움의 원천은 지금 검찰"이라며 "있는 죄도 덮고 없는 죄도 만들 수 있다고 믿는 조직이고 죄없는 사람을 압박하고 기소해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 한다"고 꼬집었다.

윤 후보를 겨냥해 "누군가 이재명은 확실히 범죄자가 맞다, 책임 묻겠다고 한다"며 "오히려 과거에는 가혹하게 먼지는 털어도 없는 사실 지어내서, 국가 권력 남용해서 탄압하진 않는데 이번에는 제가 지면 없는 죄 만들어서 감옥갈 것 같다"고 했다.

이 후보는 "검찰공화국의 공포는 그냥 지나가는 바람의 소리가 아니라 우리 눈앞에 닥친 일"이라며 "검찰은 정말로 무서운 존재다. 왜 검찰 수사만 받으면 세상을 떠나겠나"라고 물음을 던졌다.

그러면서 "얼마나 많은 사람의 피땀으로 만든 민주주의인가. 인권이 존중받는 나라 아무데서나 말해도 그 자체로 처벌받지 않는 나라, 죄 짓지 않으면 없는 죄 덮어쓰지 않는 나라라고 믿었는데 제가 걱정이 된다"며 "오죽하면 제가 걱정하겠나"라고 했다.

이 후보는 "우리가 공포를 느끼는 세상으로 다시 돌아갈 수 있다"며 "정말 힘들여 만든 한반도 평화를 지켜내고 인권과 사람이 존중되는 세상 지키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김대중 전 대통령의 말을 인용해 "할 수 있는게 없으면 담벼락에 고함이라도 질러야 한다고 했는데 친구한테 메신저로 한마디 커뮤니티 댓글에 공감 하나, 가짜뉴스에 비공감 하나 눌러달라"며 "이 실천이 합쳐지면 댓글조작 막을 수 있다"고 힘을 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