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결렬된 원팀…홍준표 "갈길은 먼데 해는 지고" 답답함 토로

머니투데이
  • 오문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1.22 17: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사진=뉴스1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사진=뉴스1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자신의 저치를 일모도원(日暮途遠, 날은 저물고 갈 길은 멀다)에 빗대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윤석열 후보에 대해서는 면후심흑(面厚心黑)이라 표현하며 직격했다. 얼굴은 두껍고 마음은 검다는 뜻이다.

홍 의원은 22일 자신이 만든 정치 플랫폼 청년의꿈에 올린 글에서 최근 지병으로 세상을 떠난 동창생 이야기를 전하며 "이제 나도 살아온 날보다 훨씬 짧은 살아갈 날이 남았다"며 "죽음은 한여름 밤의 서늘한 바람처럼 온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갈 길은 멀고 해는 저물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홍 의원 글에 최근 당 상황에 대한 생각이 녹아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홍 의원은 최근 윤 후보로부터 선거대책본부 상임고문직 제의를 받았으나, 협의과정서 결렬됐다. 국정운영 능력 담보 조치, 처갓집 비리 엄단 등 홍 후보가 내건 조건을 윤 후보가 거절해서다. 또 홍 의원이 추천한 서울 종로·대구 중남구 전략공천과 관련해 권영세 선대본부장이 공개적으로 비난하는 등 갈등을 빚었다.

홍 의원은 전날 한 회원이 올린 '뻔뻔하다는 말에 윤 후보가 먼저 떠오른다'는 글에 "면후심흑 중국제왕학"이라고 답했다. '중국의 나라들이 멸망할 때 우둔한 군주 옆에 간신들이 있었다'는 게시글에는 "당이 망할 때도 그런 사람이 설친다"며 윤핵관(윤 후보 핵심 관계자)을 겨냥했다.

홍 의원은 '이준석 대표가 의원님을 음해하는 거 같다'는 의혹을 제기한 글에 "왔다갔다 한다"며 섭섭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의 "목숨 걸고"…거칠어진 한마디, 어쩌다 나왔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