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00여명 공중에 매달려 떨었다…스키장 리프트 역주행 '공포'

머니투데이
  • 오문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083
  • 2022.01.22 17: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포천베어스타운 리프트 역주행 사고로 리프트가 멈추자 일부 탈출하는 이용객들./사진=뉴스1(SNS 영상 캡쳐)
포천베어스타운 리프트 역주행 사고로 리프트가 멈추자 일부 탈출하는 이용객들./사진=뉴스1(SNS 영상 캡쳐)
22일 오후 경기 포천시 베어스타운 스키장에서 정상 방향으로 올라가던 리프트가 역주행하는 사고가 났다. 스키장 관계자가 리프트 운행을 긴급정지하면서 100여명이 공중 리프트에 1시간여 동안 고립됐다.

소방청은 오후 3시1분쯤 신고를 접수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사고현장 인접 구조대와 중구본 초기 동원력을 지시해 구조활동을 진행 중이다. 현재까지 상공 리프트 내 구조대상자 100여명 가운데 45명을 구조했다.

구조대상자 저체온증을 대비해 핫팩과 담요, 응급의료소도 설치했다. 회복지원차 2대가 대기 중이며 신속한 환자이송을 위해 헬기 2대도 출동했다.

이 사고로 타박상을 입은 7세 어린이 1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응급의료소에서 추가 부상자를 확인 중이다.

소방당국은 구조를 마치는대로 사고원인과 피해규모를 조사할 방침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자만 年130만원 더낸다…벼락거지 피하려던 영끌족 비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