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50% 상승한 기업 찾아낸 리포트…"자율주행·미래차 최대 수혜주"

머니투데이
  • 홍순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1.23 17: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주간 베스트리포트

머니투데이 증권부가 선정한 1월 셋째 주 베스트리포트는 총 3건입니다. △최재호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의 '자율주행, 전기차 등 미래차 핵심 수혜주, 초저평가 상태!' △ 차재헌 DB금융투자 연구원의 'More than Orion' △임은영 삼성증권 연구원의 '4Q21 Preview: 우버의 역설, 카플레이션을 이끈다'입니다.

50% 상승한 기업 찾아낸 리포트…"자율주행·미래차 최대 수혜주"



디와이, 지난주 50.69%↑…"미래차 최대 수혜주"


최재호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업계 최초로 자율주행, 친환경차의 부품 제조 기업인 디와이 (8,130원 ▼20 -0.25%)의 리포트를 작성했습니다. 그는 목표주가를 제시하진 않았으나 디와이가 가치주에서 성장주로 변모하고 있는 만큼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디와이의 주가는 지난 17일 7200원이었으나 지난 21일 1만850원에 마감했습니다. 5거래일 동안 50.69% 이상이 상승한 것입니다.

다음은 리포트를 요약한 내용입니다. (원문보기)
☞'원문보기'는 네이버·다음 등 포털 사이트가 아닌 머니투데이 홈페이지에서만 가능합니다.

디와이는 1978년에 설립된 산업기계, 유압기기 등 자동차 부품 제조·판매 업체입니다. 디와이의 핵심 자회사로 자율주행, 친환경차 등 미래차의 핵심 부품을 제작하고 판매하는 디와이오토가 있습니다. 디와이는 자율주행 레벨4에 탑재되는 '센서 클리닝 시스템' 기수릉ㄹ 보유하고 있어 미국 전기차 업체인 테슬라의 대항마 리비안 등 글로벌 전기차 기업에 부품을 납품하고 있습니다.

최 연구원은 디와이의 지난해 예상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직전해 대비 22.7%, 37.9% 증가한 9682억원, 575억원으로 추정했습니다. 올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각각 12.2%, 15.1% 상승한 1조859억원, 662억원으로 전망했습니다.

그는 "내년부터 자율주행 레벨4의 상용화 준비가 전세계적으로 본격화될 것"이라며 "급격히 성장하는 자율주행 시장에 따라 관련 부품 규모 또한 가파른 성장이 예상되며 독보적으로 센서 클리닝 시스템을 개발한 디와이를 주목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제공=디와이
/사진제공=디와이



"농심, 차별화된 전략으로 미국시장 공략"


차재헌 DB금융투자 연구원은 농심 (298,000원 ▼5,000 -1.65%)이 미국 시장에서의 라면 수요 증가와 매출 성장이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농심의 목표주가를 40만원에서 43만3000원으로 상향 조정했습니다. 올해 농심의 영업이익을 전년 대비 33.2% 증가한 1395억원으로 추정했습니다.

다음은 리포트를 요약한 내용입니다. (원문보기)
☞'원문보기'는 네이버·다음 등 포털 사이트가 아닌 머니투데이 홈페이지에서만 가능합니다.

농심은 1965년 라면공장을 세우며 사업을 시작했고 라면 시장에 주력하고 연구개발을 통한 적극적인 신제품 출시 등을 실행한 결과 1980년대 1위 사업자로 입지를 굳혔습니다. 하지만 2000년대 들어 경쟁사들의 다양한 신제품 출시와 저가 전략 등으로 하락세를 걸었습니다.

하지만 차 연구원은 농심이 미국 라면 시장에서의 점유율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해외시장에서 지속적인 성장세를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그에 따르면 농심의 미국 라면시장 점율은 2018년 15%였으나 2021년 24%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차 연구원은 "미국 라면시장은 간편식에 대한 수요 증가로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며 "농심은 미국 소비자들이 건강한 먹거리에 관심이 많다는 점에 주목해 소득 수준이 높은 미국에서 라면을 스파게티 등의 면류와 대등한 위치에서 경쟁할 수 있도록 차별화된 전략을 추구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이어 "미국 지역에서의 농심 라면의 유통망 확충과 브랜드력 상승, 생산 능력 증가로 당사의 추정치를 상회하는 매출 성장이 기대되며 프리미엄화의 성공은 과거 오리온의 중국 성장을 떠올리게 한다"고 했습니다.

50% 상승한 기업 찾아낸 리포트…"자율주행·미래차 최대 수혜주"



"인플레 우려 속 자동차 가격 상승은 계속된다"


임은영 삼성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COVID-19) 바이러스 영향, 인플레이션 우려 등이 산재한 상황에서의 자동차 산업 투자 전략을 제시했습니다.

다음은 리포트를 요약한 내용입니다. (원문보기)
☞'원문보기'는 네이버·다음 등 포털 사이트가 아닌 머니투데이 홈페이지에서만 가능합니다.

임 연구원은 차량용 반도체 부족과 중국의 수요 부진으로 지난해 4분기 자동차 업종 전반에 실적이 시장 기대치보다 하향될 것이며 주가도 단기적으로 조정될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습니다. 하지만 인플레이션 영향이 지속되는 올 1분기부터 차량 가격 인상이 가능한 완성차 중심의 투자전략이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임 연구원은 "차량 가격 상승은 일시적 현상이라는 의견이 시장에서의 공통된 의견이나 코로나19로 자동차가 제 2의 거주 공간으로 재평가되기 시작했고 온 디멘드(On-Demand) 생태계 발달과 전기차 수요 증가로 자동차 활용도가 증가해 차량 가격 상승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이어 "전기차 수요 증가와 함께 전기차의 긴 충전 시간으로 차량 내부가 서비스 공간으로 변화할 것"이라며 "전기차에선 자율주행과 연동된 고정밀지도 외 넷플릭스 등의 OTT 서비스, 엔터테인먼트에 대한 수요가 증가해 완성차 업체의 연결 서비스 구독 모델이 새로운 수익원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그는 자동차 대형주인 현대차 (184,000원 ▼2,500 -1.34%)의 일시적 부진이 예상된다며 목표주가를 30만5000원에서 28만원으로 하향 조정했지만 평균판매가(ASP) 상승과 중고차 가치 상승에 따른 금융 부분 이익 증가로 올해 원가 상승 감익 부분이 상쇄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올해 전기차는 아이오닉5, GV60, 아이오닉 6, G80 출시로 2배 이상의 증가가 예상된다고 했습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치솟는 금리...변동형 주담대도 6% 찍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