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연봉 5배 빌린 김과장, 이자 1% 오르면 350만원 '순삭'

머니투데이
  • 김상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242
  • 2022.01.23 18: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김휘선 기자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사진=김휘선 기자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기준금리 상승과 시중금리 상승세는 근로소득자를 어떻게 옥죄는가. 금리 상승에 따른 가처분소득 감소치를 분석한 연구결과가 나왔다. 만약 연봉이 7000만원 가량인 대기업 김과장이라면 금리가 1%p 오르면 연봉이 350만원씩 이자로 사라진다는 분석이다. 대출 금리가 1%포인트(p) 오르면 차주(대출을 받은 사람) 10명 중 1명은 소득의 5% 이상을 이자 상환에 써야 한다는 것이다.

박춘성 한국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23일 '금리인상에 따른 차주의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변화 분포와 시사점' 보고서에서 이 상관관계를 풀어냈다. 보고서는 지난해 3분기 기준 코리아크레딧리뷰로(KCB) 자료를 토대로 금리 외 차주별 소득 수준, 원금 상환 계획 등 조건을 모두 고정한 상태에서 작성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체 차주 중에서 연 소득의 5배가 넘는 돈을 빌린 비중은 9.8%였고, 이들은 대출 금리가 1%p 오를 때 DSR이 5%p 높아졌다. DSR은 연 소득에서 연간 원리금 상환액이 차지하는 비중으로, DSR이 1%p 높아진다는 것은 소득의 1%를 이자 부담에 추가로 써야 한다는 뜻이다.

특히 연 소득의 5배 이상으로 대출을 받아 금리가 1%p 오를 때 소득의 5% 이상을 더 이자 비용으로 써야 하는 차주 비중은 자영업자와 취약 차주(소득 하위 30%이면서 2개 이상 업권에서 대출을 받은 사람)에서 더 높았다. 자영업자 중 14.6%, 취약 차주 중에서는 11.6%가 이에 해당됐다.

대출 금리가 더 오르면 소득의 5% 이상을 추가 이자로 부담하는 차주 비중이 올라간다. 박 연구위원은 대출 금리가 1.5%p 상승할 경우 전체 차주의 18.6%가 소득의 5% 이상을 이자 상환에 써야 한다고 분석했다. 자영업자와 취약 차주의 경우 이같은 부담을 져야 하는 비중이 각각 24.5%, 18.5%로 나타났다.

박 연구위원은 "가계부채가 전례 없이 누적된 상황에서 금리 인상은 차주에게 큰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금융사는 신규 대출에 대해 여신 심사를 강화해 불필요한 신용 위험을 방지하고 부채가 과도한 차주에 대해선 원금 분할 상환 기간을 연장해 원리금 상환 부담이 지나치게 증가하지 않도록 하는 것을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