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비싸도 상관없어' LAA팬 76%, 오타니와 '시즌 전' 계약 원한다

스타뉴스
  • 김동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1.24 01:3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LA에인절스 팬들이 더그아웃으로 들어오는 오타니 쇼헤이(가운데)를 응원하고 있다./AFPBBNews=뉴스1
LA에인절스 팬들이 더그아웃으로 들어오는 오타니 쇼헤이(가운데)를 응원하고 있다./AFPBBNews=뉴스1
비싸도 상관없다. 잡아만 달라. 오타니 쇼헤이(28)를 계속해서 보고 싶은 LA에인절스 팬들의 마음이다.

미국 매체 디 애슬레틱은 지난 22일(한국시간) 에인절스 팬들을 상대로 여러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그 중 '에인절스가 2022시즌이 시작되기 전에 오타니와 계약을 해야 할까?"라는 항목에 디 애슬레틱은 "가장 흥미로운 질문"이라고 밝혔다. 에인절스팬 76%가 오타니와 시즌 전 계약을 원하고 있었다.

어찌 보면 당연한 이 질답이 흥미로운 이유는 재계약을 하는 시점 때문이다. 지난해 오타니는 성공적인 투타겸업 시즌을 보내며 만장일치로 아메리칸리그 MVP를 수상했다. 자연스레 그의 가치는 천정부지로 치솟았다.

보통 커리어하이 시즌을 보낸 선수와 덥석 계약하기보단 꾸준한 활약을 할 수 있을지 지켜보는 것이 일반적이다. 더욱이 오타니는 투타 모두 소화하는 선수여서 부상 가능성이 다른 선수에 비해 배로 높다. 이미 3년 전에도 팔꿈치인대접합 수술(토미 존 서저리)로 전열에서 이탈한 바 있다. 이런 상황에서 에인절스팬 다수가 시즌 전 계약을 희망한 것에 흥미를 느낀 것이다.

팬들도 부상 위험이 높은 선수의 장기계약 위험성을 모르는 것이 아니다. 한 에인절스팬은 디 어슬레틱과 인터뷰에서 "오타니와 계약은 고점에서 맺는 전형적인 계약일 것이다. 그러다 만약 2022시즌 오타니 성적이 떨어지거나, 부상자 명단에 가기라도 한다면 (우리에게) 더 좋은 조건의 계약을 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잡을 수 있다면 거액을 줘서라도 빠르게 잡는 것이 나을지도 모른다. 최근 메이저리그 구단과 선수노조간 CBA(단체협약) 협상에서 내셔널리그의 지명타자 제도 도입이 심도 있게 거론되고 있다. 도입된다면 오타니의 투타겸업을 보장해줄 수 있는 팀이 15개 팀에서 30개 팀으로 늘어나게 된다. 또한 FA가 되는 2023시즌 후 오타니의 나이는 만 29세에 불과해 초대형 계약도 충분히 예상된다.

에인절스팬들을 불안하게 하는 것은 또 있다. 오타니는 지난 시즌이 끝나갈 9월 무렵 "에인절스를 정말 좋아하고 팬들을 사랑한다. 하지만 나는 승리를 원한다"고 발언했다. 구단과 연장 계약을 논의하지 않는 가운데 나온 발언이어서 그 어느 때보다 오타니가 팀을 떠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디 애슬레틱은 "에인절스는 오타니의 가치가 절정에 달한 상황에서 계약하고 싶지 않을 수 있다. 특히 그와 계약이 아직 2년이 남아 있다. 승리를 간절히 원하는 오타니도 (우승이) 가능한지 증명하지 못한 팀과 계약하고 싶지 않을 수 있다"고 전했다.

오타니 쇼헤이./AFPBBNews=뉴스1
오타니 쇼헤이./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 팔아 10억 남긴 다주택자 세금 4억 덜 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