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광주 붕괴사고' 실종자 24시간 찾는다…크레인 철거 마무리

머니투데이
  • 최민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1.23 22: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광주=뉴스1) 황희규 기자 = 23일 오후 광주 서구 화정동 현대산업개발 아이파크 아파트 신축 공사 붕괴사고 현장에서 소방당국이 실종된 작업자 수색 등의 작업을 벌이고 있다.   지난 11일 오후 3시46분쯤 현대산업개발이 시공 중인 아이파크 아파트 201동 건물이 38층부터 23층까지 일부 무너져 내려 작업자 6명이 실종됐다. 1명은 숨진 채 수습됐고 나머지 5명은 구조하지 못하고 있다. 2022.1.23/뉴스1
(광주=뉴스1) 황희규 기자 = 23일 오후 광주 서구 화정동 현대산업개발 아이파크 아파트 신축 공사 붕괴사고 현장에서 소방당국이 실종된 작업자 수색 등의 작업을 벌이고 있다. 지난 11일 오후 3시46분쯤 현대산업개발이 시공 중인 아이파크 아파트 201동 건물이 38층부터 23층까지 일부 무너져 내려 작업자 6명이 실종됐다. 1명은 숨진 채 수습됐고 나머지 5명은 구조하지 못하고 있다. 2022.1.23/뉴스1
광주 HDC현대산업개발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 실종자 수색·구조 활동이 내일(24일)부터 24시간 체계로 진행된다.

사고 발생 13일째인 23일 추가 붕괴·전도 위험이 높았던 대형 크레인과 외벽 거푸집이 철거되면서 최소한의 안전이 확보됐다. 오는 24일부터는 수색·구조 활동이 24시간 펼쳐진다.

붕괴 사고 수습통합대책본부(대책본부)는 23일 오후 10시 광주 서구 화정동 현대아이파크 신축 현장 내 무너진 201동 건물 안팎 야간 수색을 마쳤다.

이날 오후 붕괴 건물에 비스듬히 기댄 타워 크레인, 상층부에 부서진 채 방치됐던 외벽 거푸집을 철거하는 작업이 마무리되면서 재개됐던 수색이다. 앞서 지난 21일부터 타워 크레인 등 위험 요인 제거 작업으로 사흘 간 수색은 중단됐다.

대책본부는 특수구조대원을 중심으로 수색조를 편성, 붕괴 건물로 재진입했다.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은 관리자 2명, 근로자 8명 규모 총 10명으로 야간 작업조를 꾸려 수색·잔해물 제거 작업을 지원한다.

오는 24일부터는 24시간 주·야간 교대조를 꾸려 24시간 수색·구조, 잔해물 제거 작업이 진행된다.

붕괴 건물 상층부의 불안정한 상태를 보완하기 위해 층별로 슬래브를 떠받치는 지지대를 설치하고, 외벽 안정화를 위한 철제 빔 보강 작업도 병행한다.

이용섭 시장은 "구조팀의 안전을 위해 현장의 안전상황을 최대한 고려하면서 실종자 탐색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타워크레인과 옹벽의 흔들림을 지속적으로 관찰해 예상치 못한 제2의 사고를 예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11일 오후 3시 46분께 서구 화정아이파크 201동 39층 타설 작업 중 23~38층 바닥 슬래브와 구조물 등이 무너져 내려 하청 노동자 1명이 다치고 6명이 실종됐다. 실종자 6명 중 1명은 지하 1층 계단 난간에서 수습됐으나 숨졌고, 5명은 실종된 상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300 턱걸이' 코스피…"2200 간다" vs "바닥 찍고 반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