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英서 5G 장비 첫 개통한 삼성...통신장비 시장 역전 노린다

머니투데이
  • 차현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1.25 05: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본사 전경. (뉴스1DB) 2018.1.8/뉴스1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본사 전경. (뉴스1DB) 2018.1.8/뉴스1
삼성전자의 5G(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장비가 영국에서 첫 상용 신호를 쐈다. 삼성전자 5G 장비가 유럽에서 가동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글로벌 5G 통신시장 공략 기반을 마련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통신장비 사업에선 한동안 답보 상태였던 삼성전자 로선 미국 주도의 5G 오픈랜(OpenRan, 개방형 무선접속망) 생태계 확대로 반등 기회를 잡을 것으로 보인다.

24일 통신업계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19일(이하 현지시각) 글로벌 이동통신사 '보다폰'과 영국 서머싯 주 바스 시에서 5G 신호를 송출했다. 이 신호는 영국에선 처음으로 오픈랜 방식으로 송출된 것으로, 삼성전자가 개발한 가상화 기지국(vRan, 브이랜) 기술이 적용됐다.
오픈랜은 기지국 등 무선 통신장비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분리해 서로 다른 제조사 장비 간 상호 연동이 가능하게 해주는 표준기술을 말한다. 오픈랜을 활용하면 통신 사업자들이 네트워크를 구축할 때 다양한 제조사 장비를 적용할 수 있다. 브이랜은 기지국을 소프트웨어 방식으로 가상화하는 기술로, 기지국 설치에 드는 물리적 비용은 줄이면서 유연하게 활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의 브이랜은 기존 하드웨어 기반의 기지국과 동등한 성능을 제공하면서도 효율적인 운영을 돕는다.

보다폰은 영국계 다국적 통신사로 유럽 시장 점유율 1위 사업자다. 보다폰은 그간 중국 화웨이 장비를 사용했으나, 미국의 오픈랜 추진 방침에 따라 영국 정부가 2027년까지 화웨이 장비철수 지침을 내리면서 지난해 6월 삼성전자를 새 장비 공급자로 선정했다. 이는 삼성전자가 유럽 내에서 체결한 첫 5G 장비 계약이기도 하다. 보다폰은 바스 시를 시작으로 향후 2500개 이상 국사를 삼성전자 브이랜 기술을 활용한 오픈랜으로 가동할 계획이다. 양사는 또 올 상반기 중 LTE와 5G 기술을 모두 활용하는 방식의 네트워크 기술도 테스트할 계획이다.
지난해 3분기 기준 통신장비 시장점유율./자료=델오로
지난해 3분기 기준 통신장비 시장점유율./자료=델오로
오픈랜은 미국이 중국에 맞서 통신장비 시장 주도권을 잡기 위해 추진하는 '기술 스크럼'이다. 현재 전 세계 통신장비 시장은 화웨이가 주도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델오로에 따르면 화웨이가 지난해 3분기 기준 통신장비 시장에서 1위(29%)를 차지했다. 뒤이어 노키아와 에릭슨(15%)이 공동 2위를 기록했으며, ZTE(11%), 시스코(6%) 등의 순이었다. 삼성전자(3%)와 시에나(3%)는 공동 5위에 머물렀다. 통신장비는 특성 상 한 번 한 사업자를 선택하면 호환성 때문에 교체가 쉽지 않다. 이에 미국은 여러 제조사 장비를 유연하게 사용할 수 있는 오픈랜 생태계를 조성해 시장 질서를 자국 중심으로 이끌겠다는 구상이다.

하지만 전 세계 통신 장비 시장은 여전히 화웨이의 입지가 강하다. 2018년 본격화한 미중 무역갈등 이후에도 미국과 동맹국들이 당장 중국산 장비를 모두 걷어내지 못했기 때문이다. 통신업계에선 화웨이만큼 저렴하면서도 성능이 좋은 장비를 찾기 어렵단 반응도 나온다. 한 통신장비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반사익을 얻지 못한 이유도 시장에서 화웨이 대체자로 자리매김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다만 '탈화웨이'을 위한 글로벌 통신 사업자들의 오픈랜 추진이 본격화하면서 삼성전자도 조금씩 기회를 엿보고 있다. 삼성전자는 최근 미국 버라이즌과 5G 중대역(3.7~3.98GHz) 상용 서비스도 시작했으며, 프랑스 오렌지텔레콤, 체코 도이체텔레콤, 일본 NTT도코모 등과도 5G 협력 중이다. 김종기 산업연구원 신산업실장은 "통신장비 시장 특성 상 진입장벽이 높고, 다른 경쟁 사업자들이 있어 당장 삼성전자가 수혜를 입긴 어려운 구조"라면서도 "글로벌 이통사와 공급계약 체결을 계기로 진출 기반을 닦아놓는다면 장기적으로는 삼성전자가 반등의 기회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