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나토vs러 '재탕 발표' 신경전…"러 주변 전력 강화" "발트함대 출항"

머니투데이
  • 임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1.25 15: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워싱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초당적 인프라 법안을 논의하기 앞서
(워싱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초당적 인프라 법안을 논의하기 앞서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 군사력 증강에 맞서 동유럽 지역 전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러시아는 발트함대의 출항을 발표하면서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긴장이 계속해서 고조되고 있다.

나토는 24일(현지시간) 동맹국들이 동유럽에 주둔하고 있는 나토군에 군함과 전투기를 추가로 보내 나토의 방위를 강화할 계획을 내놨다.

이날 AFP 등의 보도에 따르면 덴마크는 프리깃함과 F-16 전투기를 리투아니아에 보내고, 스페인은 나토 해군에 합류하기 위해 불가리아에 4대의 전투기, 흑해에 배 3척을 보냈다. 또 프랑스는 루마니아에 군대 파견을 준비 중이고, 네덜란드는 나토군 선봉부대인 '대응군'에 합류할 자국 육상부대와 함정을 대기시켰다.

이날 나토의 동유럽 전력 강화 계획 발표 이후 러시아 서부군관구 공보실은 "20척의 발트함대 소속 군함과 지원함 등이 훈련을 위해 주둔 기지에서 출항해 발트해의 훈련 해역으로 향했다"고 밝혔다. 예정됐던 훈련 기동이지만 나토의 동유럽 전력 강화에 대응하는 모습을 연출한 것이다.

나토가 밝힌 것도 앞서 발표했던 내용들을 다시 종합한 것이다. 다만 나토는 4만 명 규모인 다국적 병력 대응군의 작전 계획은 밝히지 않았다. 이에 대해 AFP는 우크라이나 수호 결의를 보여주려는 의도이자, 러시아와의 정보전에서 우위를 점하려는 목적이라고 분석했다.

러시아는 서방 국가들이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며 반발했다. 러시아 크렘린궁은 이날 최근 서방 국가들의 우크라이나 외교 인력 철수를 두고 전쟁 위기에 따른 조치가 아니라 정보전의 일환이라고 주장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미국은 가짜 정보를 흘리면서 히스테리를 부리고 있다"며 "얼마 전에는 러시아가 외교관들을 우크라이나에서 철수시키고 있다는 허위 정보를 유포시키기도 했다"고 말했다.

전날 미국은 우크라이나 주재 대사관 직원과 가족, 자국민에게 대피령을 내리고, 우크라이나와 러시아를 여행 금지 국가로 지정했다. 영국과 호주도 대사관 직원들에게 귀국 지시를 내렸다.

유럽연합(EU) 외무장관들은 이날 성명을 내고 "EU는 러시아 제재 준비를 강화했다"면서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추가 군사적 침략은 막대한 결과와 심각한 대가를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우르줄라 폰 데어 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은 이날 "우크라이나에 12억 유로(1조6284억 원) 규모의 금융 지원책을 제안한다"며 "먼저 6억유로를 지원하기 위해 유럽이사회가 가능한 빠른 시일 내 승인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자만 年130만원 더낸다…벼락거지 피하려던 영끌족 비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