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광주 아파트 붕괴' 15일째…27~28층서 탐색견 '유의미한 반응'

머니투데이
  • 정한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1.25 18: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광주=뉴스1) 황희규 기자 = 22일 오전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 사고현장 내부에 데크 플레이트가 무너져 내려 있다. 2022.1.22/뉴스1
(광주=뉴스1) 황희규 기자 = 22일 오전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 사고현장 내부에 데크 플레이트가 무너져 내려 있다. 2022.1.22/뉴스1
광주 화정동 아이파크 붕괴사고 15일째인 25일 실종자를 찾기 위해 투입된 증거탐색견이 27~28층에서 유의미한 반응을 보이면서 실종자 추가 발견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25일 뉴스1 등에 따르면 이날 사고 현장에는 인명구조견과 별개로 혈흔과 사체 부패 냄새에 특화된 경찰의 증거탐색견 2마리가 투입됐다.

인명구조견과 증거탐색견은 이날 사고 건물 23층부터 29층에 대한 집중 탐색을 벌였다. 기존 인명구조견이 반응을 보였던 사고 건물 22, 26, 27, 28층 가운데 증거탐색견 2마리 중 1마리가 27층과 28층에서 동일한 반응을 보였다.

이일 소방청 119대응국장은 브리핑에서 "27층과 28층 쪽에 인명구조견이 반응을 보였던 장소를 사전에 고지하지 않고 증거탐색견을 투입했는데 오전에 증거탐색견 2마리 중 1마리가 일부 층에서 유의미한 반응을 보였다"고 말했다.

고용노동부·행정안전부·국토부·소방청 등으로 꾸려진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구조를 위한 진입로 확보에 힘쓸 계획이다. 현재 27·28층은 동·서쪽 양쪽이 무너졌다. 특히, 동쪽 구역은 층별 바닥 슬래브가 60도 가량 기운 채 켜켜이 쌓여 있는데, 슬래브 위로는 철근·콘크리트 등 각종 자재가 굳어 있어 실질적 접근이 어렵다.

현재 장비를 동원해 잔해물을 정리하고 있으며, 당장 진입이 어려운 28층에는 내시경 탐색을 위해 잔해물 사이로 가로 0.9m, 높이 1.2m 크기의 구멍을 뚫고 있다. 야간 작업을 통해 28층이 마무리 되면 27층도 비슷한 내시경 설치 준비작업을 할 계획이다.

소방당국도 구조견 진입로 확보를 위한 작업을 완료하는 대로 추가 탐색을 실시할 방침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식 고르는 법' 버핏도 배웠다…멍거의 4단계 분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