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산채로 웅담 빼먹던 야만의 40년…국내 '곰 사육' 종식된다

머니투데이
  • 세종=안재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1.26 14: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경기 용인시의 한 사육장에서 사육 중인 반달가슴곰 새끼. 이 새끼곰은 좁은 사육시설 때문에 받은 스트레스로 한쪽발을 잃었다. 사육곰은 사육장 안에서만 10여년을 자란 후 웅담채취를 위해 도축당한다./사진=녹색연합
경기 용인시의 한 사육장에서 사육 중인 반달가슴곰 새끼. 이 새끼곰은 좁은 사육시설 때문에 받은 스트레스로 한쪽발을 잃었다. 사육곰은 사육장 안에서만 10여년을 자란 후 웅담채취를 위해 도축당한다./사진=녹색연합
오는 2026년부터 한국에서 곰 사육이 종식된다. 산 채로 웅담을 채취당하는 등 곰에게 가해졌던 학대도 이제 끝나게 됐다.

환경부는 26일 사육곰협회, 4개 시민단체, 전남 구례군, 충남 서천군과 곰 사육 종식을 선언하고 협약을 체결했다.

곰 사육 종식을 위한 협약에는 △2026년부터 곰 사육 금지 △환경부, 구례군, 서천군이 보호시설 설치·운영 및 지원 △농가, 곰 보호시설 이송전까지 안전하고 건강하게 곰 관리 △시민단체, 후원·모금을 통해 보호시설 이송 협력 등이 담겼다.

국내 사육곰은 지난 1981년부터 1985년까지 농가에서 수입증대 목적으로 수입한 후 40년간 웅담채취, 학대 등으로 고통받아 왔다. 불법 증식과 곰 탈출 등도 국제사회의 비난과 사회적 논란 등을 일으켜 왔다.

정부는 악순환의 고리를 끊고 국제적 멸종 위기종인 곰을 보호하기 위해 지난해 8월부터 민관 협의체를 구성해 곰 사육 종식 방안을 논의했으며 지난해 12월 종식에 합의했다.

민관은 비좁은 철장에서 사육되다가 웅담사육을 위해 도축되는 사육곰의 고통을 외면할 수 없다는 데 공감하고 곰 사육을 끝내기로 했다. 남아있는 곰은 인도적으로 보호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협약을 바탕으로 곰 사육 종식을 법제화 하는 작업도 시작한다. 국회와 협의해 '곰 사육 금지 및 보호에 관한 특별법(가칭)'을 제정할 계획이다. 또 환경부는 2025년까지 참여기관간 역할분담을 통해 사육곰 보호·관리기반을 조성할 계획이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이번 곰 사육 종식 선언은 정부, 농가, 시민사회가 함께 곰 사육이라는 40년간 묵은 사회문제를 해결한 사례라서 더욱 의미가 크다"라며 "이번 선언이 종식의 끝이 아닌 시작인 만큼, 정부는 앞으로도 농가, 시민사회와 지속 협력하여 이행계획을 차근차근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양육비 안주면 신상 공개...전세금 떼먹은 집주인은 왜 안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