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신해철 사망' 집도의, 수술했던 60대男 사망…재판 중

머니투데이
  • 김효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42,728
  • 2022.01.27 10: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가수 고(故) 신해철씨를 사망에 이르게 한 집도의 강모씨.
가수 고(故) 신해철씨를 사망에 이르게 한 집도의 강모씨.
가수 고(故) 신해철씨를 사망에 이르게 한 집도의 강모씨가 또 다른 의료사고 사망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사실이 알려졌다.

27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부장검사 박현철)는 지난해 11월 강씨를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기소했다.

강씨는 2014년 7월 60대 남성 A씨의 심부 정맥 혈전 제거 수술을 하던 중 혈관을 찢어지게 해 대량 출혈을 일으킨 혐의를 받는다. 당시 개복 수술을 하면서 환자 본인이나 보호자 동의도 받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2016년 사망했다.

A씨 유족은 2015년 강씨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냈고 2017년 강씨의 과실이 인정됐다. 이후 유족이 강씨를 검찰에 고소하면서 수사가 진행됐다.

앞서 강씨는 2014년 신해철씨 사망사고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2018년 5월 징역 1년을 확정받았다. 2015년에도 한 외국인을 상대로 위 절제술을 하다 사망에 이르게 해 2019년 금고형이 확정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든 '엄지척'…"공짜 점심은 없어" 삼성이 받은 숙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