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손병환 농협금융 회장 "합종연횡으로 글로벌 사업서 성과"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1.27 14: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손병환 농협금융 회장이 간담회 후 해외점포장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NH농협금융
손병환 농협금융 회장이 간담회 후 해외점포장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NH농협금융
손병환 NH농협금융 회장이 26일 올해 첫 현장경영으로 해외점포장과 신년 간담회를 개최했다.

손 회장은 해외점포별 운영 상황을 점검하고 그룹 산하 9개국 16개 해외점포장들과 소통했다.

손 회장은 글로벌 사업 방향으로'합종연횡'이란 화두를 제시했다. 신남방시장 개척(합종 : 베트남, 인도, 인도네시아 등)과 글로벌 자본시장 인프라 구축(연횡 : 홍콩, 뉴욕, 런던 등)을 연결하고 확장해 농협금융의 디지털 역량을 더하는 차별화를 완성하겠다는 복안이다.

3대 그룹형 사업으론 △글로벌 전략투자 확대 △인도 IFFCO-Kisan Finance 사업 △NH투자증권-Timo(베트남 대표 인터넷금융 플랫폼) 협력사업 등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농협금융지주의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비전을 글로벌 네트워크로 확대 적용한다. 농협은행은 올해 베트남 협동조합연맹인 VCA(Vietnam Cooperative Alliance)와 '한-베 협동조합 스타트업 지원센터'를 설립하고, 이를 통해 농업관련 스타트업 기업을 대상으로 사업자문과 시장진출을 지원한다.

농협금융은 지난 연말 인사에서 글로벌 전략통인 김용기 농협은행 글로벌사업부장을 그룹 사업전략부문장(부사장)으로 발탁했다. 손 회장은 "해외점포장은 주재국의 상황과 현지 금융업의 속살을 제대로 파악하고 이해하며 새로운 사업 기회를 모색하고, 특단의 변화와 혁신의 자세로 사업을 이끌어달라"고 당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양육비 안주면 신상 공개...전세금 떼먹은 집주인은 왜 안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