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밤엔 오싹할 정도" 명동 새까만 매장 줄줄이…백화점만 딴 세상

머니투데이
  • 이재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6,224
  • 2022.01.29 06: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르포] 코로나19 장기화로 명품 수요 급증…반면 관광객 중심 상권이던 명동 메인거리는 '줄폐점'

24일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롯데백화점 본점 앞 '오픈런'을 위해 대기하고 있는 인파. /사진=이재은 기자
24일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롯데백화점 본점 앞 '오픈런'을 위해 대기하고 있는 인파. /사진=이재은 기자
"도로를 중심으로 이쪽과 저쪽이 다른 세상 같아요."

지난 24일 서울시 중구 명동 일대는 남대문로 거리 하나를 사이에 두고 두 쪽으로 갈린 듯 했다. 롯데백화점 본점 앞과 신세계백화점 본점 앞은 이날도 '오픈런'(명품 등의 구매를 위해 매장 열기 전부터 대기하다가 오픈 즉시 뛰어가는 것) 행렬로 장사진이었다.

한 백화점 관계자는 "겨울이다보니 미니텐트까지 가져와 오픈런을 하는 고객들이 크게 늘었다"며 "명품, 패션 등의 수요가 높아져서인지 최근엔 평일에도 오전부터 퇴점까지 주차장 진입 차들이 끊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반면 기존 명동의 중심 상권이었던 명동 메인 거리는 폐점한 가게들로 쓸쓸함만이 가득했다. 코로나19(COVID-19) 장기화로 관광객 발길이 뚝 끊겨 거의 대부분의 가게가 영업을 중단하면서 '폐업' '입점 문의' '임대' 등의 딱지가 줄지어 붙어 있었다.

상황이 이러하니 각 패션, 화장품 브랜드의 '플래그십 스토어' 매장도 연달아 폐점한 상태다.

24일 서울시 중구 명동 거리 폐점한 미쏘 매장 전경. /사진=이재은 기자
24일 서울시 중구 명동 거리 폐점한 미쏘 매장 전경. /사진=이재은 기자
최근 폐점한 이랜드의 SPA(제조·유통 일괄화) 브랜드 미쏘(MIXXO) 명동점이 눈에 띄었다. 300평(1000㎡) 대규모로 이랜드가 2012년부터 운영한 대표 매장이다. 하지만 외국인 관광객이 떠나면서 유동인구가 줄어 폐점이 이어지고, 줄폐점에 국내 쇼핑객의 발길까지 뚝 끊기면서 이랜드 역시 더 이상 임대 계약을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 이랜드는 명동점을 폐점하는 대신 강남·홍대 등 대형 매장은 리뉴얼(재단장)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2017년 문을 연 아모레퍼시픽의 '에뛰드 명동점 플래그십' 매장도 문이 굳게 닫혀있었다. 지난해 10월 폐점한 에뛰드 매장은 관리 없이 방치돼 건물 외벽 페인트가 벗겨지면서 '명동 유령도시' 느낌을 더욱 강화했다. 이 매장은 총 3층 규모의 대형 매장으로 원하는 색상과 디자인을 직접 선택해 개인 취향에 맞는 립스틱을 제작할 수 있어 큰 인기를 끌던 곳이다.

24일 서울시 중구 명동 거리 폐점한 에뛰드 매장 전경. /사진=이재은 기자
24일 서울시 중구 명동 거리 폐점한 에뛰드 매장 전경. /사진=이재은 기자
명동 상권 내 폐점은 현재 진행형이다. 끊긴 발길에도 끝까지 명동 메인 거리를 지키던 아모레퍼시픽의 '이니스프리 명동점 플래그십' 매장에도 '영업 종료' 안내문이 붙었다. 이 점포는 지난해 12월15일부로 영업을 종료했다. 이곳은 곳곳에 제주를 느낄 수 있는 체험존을 구성하고 팬케이크 등을 판매하는 카페를 함께 운영함으로써 유명세를 끌던 곳이다. 하지만 폐점해 내부 집기마저 모두 빠진 현재는 과거의 모습을 상상할 수 없었다. "고맙습니다, 행복하세요"라고 써진 안내문에서는 쓸쓸함만이 감돌았다.

아모레퍼시픽의 '오설록 티하우스 명동점'도 지난해 12월 31일 영업을 끝으로 문을 닫았다. 2004년 개점 후 18년 만이다. 루이비통모에헤네시그룹(LVMH)이 운영하는 뷰티 편집숍 '세포라 명동점'도 이달 초 문을 닫았다. 흑당버블티 '더앨리 명동점', 이랜드 주얼리 브랜드 '클루 명동점' 등도 최근 폐점했다.
24일 서울시 중구 명동 거리 폐점한 오설록 매장 전경. /사진=이재은 기자
24일 서울시 중구 명동 거리 폐점한 오설록 매장 전경. /사진=이재은 기자
앞서 스웨덴 패션 브랜드 H&M의 국내 1호 매장인 'H&M 명동 눈스퀘어점', 유니클로의 상징과도 같았던 명동역 앞 4층 초대형 매장 '유니클로 명동중앙점' 등 각 브랜드를 대표하는 매장들도 이미 셔터를 내렸다.

업계는 명동 상권 내 폐점 속도가 더욱 빨라지고 있다고 본다. 한 유통업계 관계자는 "폐점이 연달아 진행돼 실제 쇼핑을 위해 명동을 찾던 내국인들마저 더 이상 찾지 않게 됐고, 이에 끝까지 버티던 곳들도 결국 연쇄 폐점을 하고 있다"며 "밤에 지나가면 이젠 오싹할 정도로 '유령도시화' 됐다"고 말했다. 그는 "포스트코로나 시대가 오더라도 명동이 이전의 명성을 회복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글로벌 상업용 부동산 컨설팅사인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에 따르면 명동의 공실률 상승 폭은 서울 주요 상권 중 가장 높았다. 지난해 4분기 기준 전년비 26.7%p 상승했다. 반면 명품의 인기에 따라 청담 상권의 공실률은 1.9%p 떨어졌다. 이외 가로수길(17.3%p), 한남·이태원(11%p), 강남(10.1%p), 홍대(5.9%p) 상권도 공실률이 올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