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설연휴에 아프면 어떡하지…문 여는 '동네병원' 확인하세요

머니투데이
  • 박다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1.29 11: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응급의료포털 화면/사진=보건복지부
응급의료포털 화면/사진=보건복지부
설 당일인 내달 1일 보건소를 비롯한 공공보건의료기관에서는 진료를 계속한다. 응급 환자를 위해 전국의 응급실 501곳은 설 연휴에도 24시간 진료한다. 민간 병·의원은 565곳이 문을 연다.

29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설 연휴 기간 문을 여는 병·의원, 약국, 선별진료소는 129(보건복지콜센터), 119(구급상황관리센터), 120(시도 콜센터) 등을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응급의료포털, 복지부 홈페이지, 응급의료정보 앱 등을 통해서도 찾을 수 있다. 응급의료정보 앱은 앱스토어에서 다운로드하면 된다.

응급의료정보 앱을 사용하면 사용자 위치 기반으로 주변에 문을 연 병·의원과 약국, 선별진료소를 지도로 보여주고 진료시간과 진료 과목을 조회할 수 있다.

복지부와 지방자치단체는 설 연휴 동안 응급의료상황실을 운영해 문여는 병·의원, 약국, 선별진료소 및 임시선별검사소의 운영상황을 점검한다.

중앙응급의료상황실(국립중앙의료원)을 24시간 가동하고 전국 40개소 재난거점병원의 재난의료지원팀(DMAT)은 출동 대기 상태 유지 등 사상자 발생 사고에 대비한다.

설 연휴(1월29~2월2일) 동안 보건의료기관은 일 평균 201곳이 문을 연다. 민간의료기관은 일 평균 5289곳이 문을 열지만 설 당일인 2월1일에는 565곳만 문을 연다. 약국은 일 평균 5010곳이 문을 연다.

박향 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국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설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연휴 응급진료체계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경증 환자는 응급실보다는 지역응급기관이나 문을 연 일반 병·의원을 이용해주길 당부드린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 심장'부터 찾은 尹-바이든…기술동맹 시대 열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