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D램 고정거래가격 3달만에 하락…"시장 예상 수준"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1.28 14: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삼성전자 D램 모듈.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D램 모듈. /사진제공=삼성전자
메모리반도체 D램 가격이 3개월만에 하락했다.

28일 시장조사업체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PC용 DDR4 8Gb D램의 고정거래가격이 1월 평균 3.41달러로 전달보다 8.09% 하락했다. 이 제품의 고정거래가격은 지난해 1월 3달러, 4월 3.80달러, 7월 4.10달러까지 올랐다가 10월 3.71달러로 떨어졌다.

고정거래가격은 삼성전자나 SK하이닉스 같은 메모리반도체 제조업체가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애플, 구글 등 반도체 고객사에 제품을 공급할 때 계약하는 가격이다.

시장에서는 D램 하락폭이 예상 수준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올해 메모리반도체 시장이 상반기에 위축되다가 하반기 들어 회복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다만 고정거래가격의 선행지표로 통하는 현물가격이 지난해 말 오름세를 보이면서 최근 4달러대를 유지하고 있다는 점에서 예상보다 D램 약세 국면이 길지 않을 것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낸드플래시 고정거래가격은 128Gb 메모리카드·USB향 범용 제품을 기준으로 이달 평균 4.81달러로 전달 수준을 유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 심장'부터 찾은 尹-바이든…기술동맹 시대 열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