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시스루·망사 파격 의상에…선예 "야시꾸리한 것 입어도 되냐"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6,644
  • 2022.01.29 08: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출처=tvN '엄마는 아이돌' 영상 캡처
/출처=tvN '엄마는 아이돌' 영상 캡처
tvN '엄마는 아이돌'에 출연 중인 멤버들이 파격적인 뮤직비디오 의상에 경악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엄마는 아이돌에서는 가희, 박정아, 선예, 별, 현쥬니, 양은지가 본격 데뷔 준비에 돌입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은 뮤직비디오 촬영을 위해 경기도 파주에 모였다. 헤어와 메이크업을 마친 멤버들은 의상을 보러갔다. 그러나 멤버들은 과감한 노출이 있는 파격적인 의상에 놀라움을 나타냈다.

별은 "우리 다 가정이 있는 사람들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현쥬니는 "이것도 쉽지 않다"며 속이 훤히 비치는 시스루 블라우스를 꺼내 들었다. 가희 또한 허리 부분이 파인 원피스를 들고 "채찍 준비하라고"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선예 또한 "이렇게 야시꾸리한 것 입어도 되느냐"고 거들었다.

반면 가희는 "난 아무 말도 하지 않겠다. 주는 대로 다 입을 수 있다. 죽기 전에 언제 이런 것 입어보겠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 심장'부터 찾은 尹-바이든…기술동맹 시대 열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