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소송 먹구름 걷히자 K-톡신 美 판매 1000억원 돌파

머니투데이
  • 안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2.02 13: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대웅제약 나보타
대웅제약 나보타
대웅제약 (179,500원 ▼1,000 -0.55%)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미국 제품명 주보)가 지난해 북미 지역에서 전년보다 70% 이상 늘어난 1200억원 가량 판매된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에서 나보타를 둘러싼 모든 법적분쟁이 해소된 덕이다. 올해는 유럽 판매가 본격화된다. 중국에도 나보타 허가신청이 접수된 상태다. 판매 성장세에 접어든 미국에 더해 유럽과 중국 등에서 어떤 성과를 내느냐가 관건이다.

2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대웅제약의 미국 파트너사 에볼루스는 최근 잠정실적 발표를 통해 지난해 4분기 약 3470만달러(약 42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해 연간 에볼루스 매출은 전년보다 77.4% 증가한 약 9902만달러(약 1200억원)로 집계됐다.

에볼루스의 매출 대부분은 북미 지역에서 판매한 나보타로부터 나온다. 에볼루스의 매출 자체가 사실상 나보타 매출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지난해 나보타의 북미 판매가 1200억원 가량을 기록한 셈이다. 에볼루스는 나보타의 글로벌 판권을 보유한 파트너사다. 2019년 2월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 이후 북미 지역에서 나보타를 판매중이다.

소송 불확실성 해소가. 지난해 나보타 북미 매출 급증의 배경이다. 대웅제약과 에볼루스는 지난해 초 엘러간·메디톡스와의 국제무역위원회(ITC) 분쟁을 사실상 종결했다. 이를 바탕으로 북미지역에서 적극적인 나보타 마케팅이 가능해졌다. 이와 관련, 지난해 초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올해는 나보타의 글로벌 시장을 본격적으로 확대해 회사 가치를 높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보타 불확실성이 사실상 걷혔다는 상징적 선언이었다.

소송 불확실성이 해소되며 미국으로의 수출도 늘었다.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으로의 보툴리눔톡신 수출액은 전년보다 두 배 가량 늘어난 374억원을 기록했다. 보툴리눔 톡신 미국 수출 물량 전체사 사실상 나보타라는 점을 감안하면 나보타의 지난해 미국 수출 증가폭이 두배 늘어난 것과 마찬가지다.

올해는 유럽 판매도 본격화될 전망이다. 나보타는 유럽에서 제품명 '누시바'로 판매 허가를 받은 상태지만 코로나19 확산 탓에 판매는 올해 시작된다. 에볼루스는 올해 3분기 유럽 판매를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 허가 시점도 관건이다. 대웅제약은 지난해 말 중국에 나보타 허가신청서를 낸 상태다. 골드만삭스는 2018년 6억7200만달러(약 8000억원) 규모였던 중국 보툴리눔 톡신 시장이 2025년 15억5500만달러(약 1조8000억원)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은 향후 10년간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할 보툴리눔톡신 핵심시장으로 꼽힌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폭발적인 잠재력을 가진 중국 시장에 선제적으로 진출해 미래 수익을 확보할 것"이라며 "세계 주요 국가들에서 얻은 사업 경험으로 차별화된 사업전략을 펼쳐 발매 후 3년 내 중국 시장 보툴리눔 톡신 매출 1위를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토막 주가 못올리면 망한다"…바이오, 빚 시한폭탄 '공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