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네이버 일등공신 '스마트스토어' 성장둔화…체질개선 한다

머니투데이
  • 윤지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095
  • 2022.02.04 05:3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네이버 커머스 체질개선…스마트스토어 →브랜드스토어·쇼핑라이브

/그래픽=김지영 디자인기자
/그래픽=김지영 디자인기자
검색포털 네이버(NAVER (247,500원 ▲13,500 +5.77%))를 '쇼핑왕국'으로 만든 일등공신 스마트스토어의 성장세가 주춤하다. 스마트스토어 개수와 거래액 성장률 모두 둔화되는 형국이다. 이에 네이버는 브랜드스토어와 쇼핑라이브를 커머스사업 신성장동력으로 낙점하는 등 수익모델 다각화에 나선다.

3일 네이버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스마트스토어 거래액은 전년 대비 25% 증가하는 데 그쳤다. 1분기 53%에 달했던 성장률이 반 토막 난 것이다. 2020년 하반기 성장률이 70%대였던 점을 고려하면 더욱 아쉬운 성적이다. 네이버는 3분기까지 기본 공개하던 스마트스토어 거래액 성장률을 이번 실적 컨퍼런스콜에선 발표하지 않다가, 애널리스트 질문이 나오자 답했다.

신규 스마트스토어 증가세도 둔화하는 추세다. 지난해 4분기 기준 스마트스토어는 총 49만개로 1분기(45만개) 대비 4만개 늘었다. 이는 1분기보다 8% 늘어난 수치다. 2020년 같은 기간 스마트스토어는 30만개에서 41만개로 36% 급증한 바 있다. 코로나19(COVID-19)로 중소상공인의 디지털 전환이 가속하면서 고속성장한 스마트스토어가 포화현상에 직면한 것이다.

스마트스토어가 부진하면서 네이버 커머스 매출 증가세도 둔화한다. 올 4분기 커머스 매출은 405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7.9% 증가했지만, 2020년 4분기 성장세(44.6%)엔 미치지 못했다. 더욱이 스마트스토어는 광고·페이·멤버십 등 네이버 생태계를 잇는 주요 축이라는 점에서 성장률 둔화에 대한 우려의 시선도 커지고 있다.

오동환 삼성증권 연구원은 "전체 쇼핑 연간거래액(GMV) 성장률도 20% 아래로 하락한 것으로 추정된다"라며 "올해 커머스 매출 성장이 둔화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네이버, '삼각편대' 전략으로 韓 쇼피파이 도약


/사진=네이버 커머스솔루션마켓 소개영상 캡처
/사진=네이버 커머스솔루션마켓 소개영상 캡처
네이버는 커머스사업 체질 개선에 나섰다. 스마트스토어 중심에서 △브랜드스토어 △쇼핑라이브 등으로 성장동력을 다각화한다는 전략이다. 지난해 4분기 브랜드스토어는 110% 성장해 누적 거래액 1조9000억원을 달성했다. 쇼핑라이브는 거래액 1억원 이상의 생방송이 전 분기 대비 39% 성장했다. 올해는 별도 앱도 출시된다. 아직 이들 서비스 거래액은 스마트스토어의 10% 수준에 불과하지만,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는 만큼 국내 이커머스 시장점유율 30% 달성은 무리없을 것이라는 게 회사측 전망이다.

박상진 CFO(최고재무책임자)는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에서 "높은 기저효과에서 비롯된 국내 온라인 커머스 시장 둔화 속에서도 브랜드스토어, 쇼핑라이브 비중 등이 높아지면서 시장 성장률을 상회했다"라며 "브랜드스토어와 쇼핑라이브 성장이 기존 스마트스토어보다 높아서 향후 네이버 쇼핑사업의 체질 개선으로 이어져 지속 성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네이버는 커머스사업 수익모델을 광고와 수수료를 넘어 솔루션으로 확대한다. 기술기업으로서 네이버의 장점을 극대화하겠다는 것이다. 캐나다 전자상거래 플랫폼 '쇼피파이'처럼 중소상공인이 사업단계마다 필요한 IT기술을 판매한다는 방침이다.

최근 베타 출시된 '커머스솔루션마켓'도 그 일환이다. '클로바 메시지 마케팅', '클로바 라이브챗' 등 AI(인공지능)·데이터분석 솔루션을 한데 모은 서비스로, 중소상공인은 자신에게 필요한 기술을 스마트스토어에 적용해 사업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다. 올 하반기부턴 유료화가 예상된다. 향후엔 네이버 외 서드파티(제3자) 기술 스타트업의 솔루션도 선보일 예정이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2021년에 다양한 버티컬 커머스 상품을 출시하고 수익모델을 실험하는 중으로 내부적으로는 쇼핑 포트폴리오 체질 개선을 시작했다"며 "올해는 머천트(판매자) 솔루션 관련 부분이 더해지면서 잠재적으로 수익성이 높은 신규 커머스 매출원이 확대돼 중장기적으로 커머스 수익구조가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개미 금기어 된 삼전·카카오...'반려주식' 죽기 전 팔 수 있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