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식받은 신장 망가져"…'이수근♥' 박지연, 설 연휴 집콕한 이유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18,202
  • 2022.02.04 07: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박지연씨 인스타그램
/사진=박지연씨 인스타그램
코미디언 이수근의 아내 박지연씨가 설 연휴에도 신장 투석을 위해 집에 있었다고 밝혔다. 박씨는 이식받은 신장에 문제가 생겨 4년째 투석 치료를 받고 있다.

박씨는 3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설 연휴 잘 보내셨느냐. 저는 친구네 가서 전을 같이 만들고는 투석이 있어서 집콕했다.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시라"는 글을 올렸다.

/사진=박지연씨 인스타그램
/사진=박지연씨 인스타그램

박씨는 2011년 둘째 임신을 했을 당시 임신중독증으로 신장에 문제가 생겼다. 이후 아버지의 신장을 이식받았지만, 이식받은 신장에도 문제가 생겼다.

박씨는 지난해 8월 인스타그램을 통해 신장 재이식 수술을 권유받았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아직 젊으니 이식을 다시 한번 해보는 건 어떻겠냐는 권유에 강하게 안 한다고 했는데 요즘 제가 이식했던 10년 전보다 약도 좋아지고 기술도 좋아져 삶의 질이 달라진다는 말씀에 생각이 많아진 하루였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식을 하고 싶다고 당장 되는 것도 아니지만, 뇌사자 대기를 걸어놓고서도 기대 안 했던 제가 희망이라는 두 글자를 잠시나마 꺼내봤다. 10년이면 강산도 바뀐다는데 제 삶도 바뀔 수 있을까"라고 말했다.

이수근은 지난해 2월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아내의 투병 생활을 언급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이수근은 "아내가 아버님께 신장 이식을 받았는데 그게 다 망가졌다"며 "투석한 지 3년째"라고 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1986년생인 박씨는 쇼핑몰 요니네의 대표로, 2008년 12살 연상인 이수근과 결혼했다. 슬하에 태준군과 태서군 등 두 아들을 두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300 턱걸이' 코스피…"2200 간다" vs "바닥 찍고 반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